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더게임' 옥택연 "전역 후 복귀작 부담 크지만...꼭 해야겠다 생각"
Posted : 2020-01-22 15:41
'더게임' 옥택연 "전역 후 복귀작 부담 크지만...꼭 해야겠다 생각"
옥택연이 전역 후 연기자로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MBC 새 수목극 '더 게임 :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외, 연출 장준호 노영섭, 이하 '더 게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장준호 PD와 주역을 맡은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옥택연은 타인의 죽음이 보이는 신비한 능력을 지닌 김태평을 맡았다. 다른 사람은 경험하지 못하는 것을 겪어야만 하지만 처지를 비관하지 않고 특별한 능력으로 여기는, 씩씩하고 유쾌한 매력을 가진 예언가다.

지난해 5월 전역 후 '더 게임'으로 연기 활동을 재개한 옥택연은 "복귀작이기도 해서 큰 부담을 느끼고 있지만 열심히 찍고 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옥택연은 자신이 맡은 김태평 역에 대해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인물이다. 능력을 통해 인생관이 어두울 수 있지만, 극복할 수 있고 밝은 모습을 가진 캐릭터다”고 설명했다.

이번 드라마를 복귀작으로 택한 배경에 대해서는 “대본을 처음 받고, 읽어봤는데 이 작품을 꼭 내가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스토리의 끝맺음이 너무 좋았다. 매회 엔딩마다 너무 다음회가 궁금하다고 느껴서 이 작품 고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남자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 사건과 닮은 의문의 살인사건에 휘말리게 되면서 숨겨진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22일 오후 8시55분 첫 방송된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