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故 설리 친오빠, 아버지와 유산 갈등 폭로 “묘에도 안 간 분이…”
Posted : 2020-01-19 10:08
故 설리 친오빠, 아버지와 유산 갈등 폭로 “묘에도 안 간 분이…”
지난해 10월 14일 세상을 떠난 설리(최진리)의 둘째 오빠 최 모 씨가 자신의 SNS를 통해 설리의 유산을 두고 아버지와 갈등이 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지난 18일 오후 최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내 동생으로 인한 슬픔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고 적었다.

이어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이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살라”라고 말하며 장문의 글이 적힌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글은 설리의 친아버지가 지인들에게 보낸 글로 추정된다. 친아버지는 “나에게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면서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 나는 딸내미가 남긴 소중한 유산이 사회에 환원되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라고 적혀있다.

故 설리 친오빠, 아버지와 유산 갈등 폭로 “묘에도 안 간 분이…”


故 설리 친오빠, 아버지와 유산 갈등 폭로 “묘에도 안 간 분이…”

이어 최 씨는 또 다른 글을 통해 “내가 나쁜 짓을 했나? 물론 누구한테는 좋은 건 아니겠지. 하지만 10년 혹은 20년이 지나서 그때 왜 그러지 못했을까 라는 후회는 하기 싫다. 너희들이 내 상황이 된다면 과연 얼마나 현명할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거론하고 지인에게 퍼트린 건 친부라는 사람이 먼저다. 그쪽에게 하소연하라”라며 가정사를 공개한 자신에 쏟아진 일부 비난에 응수했다.

또한 “전화해서 할 말이 겨우 본인의 명예훼손, 어머니에 대한 욕, 과거에 대한 얘기가 전부인 거 보니 어이가 없다. 아버지란 사람이 동생의 유산에 대한 상속은 원하시면서 상속세와 그에 대한 책임은 피하시고 길러 주신 어머니에게 남남이라고 표현한 이상 저와도 남남이다”라며 게시물 공개 이후 아버지와 통화가 있었음을 시사했다.

글을 올린 최 씨는 2018년 11월 설리가 출연한 웹예능 ‘진리상점’에 등장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동네방네 떠들고 다니는 정도는 아니어도 난 내 동생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라고 밝히며 설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OSEN]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104명| 퇴원 16명| 사망 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