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SES 출신 슈 대여금 소송 2차 공판…前소속사 대표 증인 채택
Posted : 2020-01-17 14:31
SES 출신 슈 대여금 소송 2차 공판…前소속사 대표 증인 채택
그룹 SES 출신 슈의 억대 대여금 청구 반환과 관련, 전 소속사 대표가 증인으로 채택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5민사부는 17일 오전 슈의 대여금 반환 소송 두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원고 측은 "저희가 적극적으로 돈을 빌려줘서 불법성이 있는 돈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적극적으로 돈을 빌려줄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카지노 관계자, 원고와 피고의 만남을 잘 알고 있는 슈의 전 소속사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에 슈 측은 박 씨가 도박 용도로 돈을 빌려줬으며, 이는 불법원인급여의 형태이기 때문에 변제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 씨 측에서 1800%의 이자율을 요구했기 때문에 갚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슈는 2017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재의 한 카지노에서 박 씨에게 4억 원 가량을 빌렸다. 이후 박 씨는 슈에게 이 금액을 돌려받지 못하자 민사 소송을 제기했으며, 건물에 대한 가압류도 신청했다.

또 슈는 2016년 8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마카오 등지에서 총 7억9000만원 규모의 상습 도박을 한 혐의로 지난 2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관련, 법원은 슈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으며,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104명| 퇴원 16명| 사망 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