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부가 머니?' 김민우 "9살 딸, 엄마 잃은 뒤 너무 일찍 철들어"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공부가 머니?' 김민우 "9살 딸, 엄마 잃은 뒤 너무 일찍 철들어"

2020년 01월 16일 11시 2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공부가 머니?' 김민우 "9살 딸, 엄마 잃은 뒤 너무 일찍 철들어"
가수 김민우가 하나밖에 없는 딸의 고민으로 ‘공부가 머니?’를 찾는다.

17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될 MBC ‘공부가 머니?’(기획 박현석/ 프로듀서 선혜윤)에서는 김민우가 딸과 함께 출연, 이제 초등학교 5학년으로 올라가는 딸 민정 양의 공부 고민과 사춘기를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지 고민을 털어놓는다.

1990년도에 데뷔, ‘사랑일 뿐이야’, ‘입영열차 안에서’ 등의 히트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김민우는 ”가수이자 초등학교 올라가는 딸 김민정의 아빠“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현재는 자동차 영업부장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딸 민정이에 대해 “굉장히 의연하고, 의젓한 면이 많은 아이다. 다른 아이들보다 빨리 철이 들었다”며 자신의 딸을 소개했다. 또한 그는 3년 전 희귀성 난치병으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한 이야기도 어렵게 꺼냈다. 9살 어린 나이에 엄마를 잃은 민정이는 본인도 많이 힘들었을 텐데 더 힘들어하는 아빠의 편이 되어주려 많은 노력을 했다고. 김민우의 고민 사연에 MC 유진이 많은 눈물을 쏟아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엄마의 빈자리를 통해 조금 더 일찍 성숙해진 딸이 그저 미안하고 고마운 김민우는 “민정이에게 공부를 하라고 해본 적이 없다. 모든 걸 알아서 잘해줘서 고마운데, 때로는 나이에 맞는 투정과 응석도 부렸으면 한다”라며 깊은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제 고학년으로 올라가는 딸 아이의 공부 방법과 사춘기 변화에 대한 고민에 최고의 전문가 군단이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해 귀추가 주목된다.

김민우 가족의 고민 사연은 17일 밤 9시 50분 ‘공부가 머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