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병헌 "우민호 감독, '마약왕' 이후 차분해져"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이병헌 "우민호 감독, '마약왕' 이후 차분해져"

2020년 01월 15일 16시 4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병헌 "우민호 감독, '마약왕' 이후 차분해져"
배우 이병헌이 우민호 감독이 '마약왕' 이후 변한 성격을 말했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감독 우민호, 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젬스톤픽처스)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가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그리고 우민호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이병헌은 '내부자들' 이후 우민호 감독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서로가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이 필요 없었다. '내부자들'로 서로의 스타일을 알고 알게 돼서 맞춰가는 과정 필요 없어서 '내부자들'보다 훨씬 편하게 촬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감독님이 열이 많은 분이다. '내부자들' 때보면 기쁨과 화남과 기분 좋음을 참지 못하는데 이번엔 굉장히 차분했다. 제작 중간에 '마약왕'이 개봉했는데 잘 안 돼서 그런지"라며 "차분하게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했다"라고 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52만 부가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을 기반으로 한다. 영화는 대한민국 1960~1970년대 근현대사 중 가장 드라마틱한 순간으로 꼽히는 1979년 10월 26일 대통령 암살사건의 현장과 그 이전 40일간의 흔적을 좇는다.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과 '내부자들'로 흥행력을 인정받은 우민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