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싸패다’ 윤시윤 “스태프들 노고 생각, 감히 건방질 수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싸패다’ 윤시윤 “스태프들 노고 생각, 감히 건방질 수 없다”

2020년 01월 15일 08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싸패다’ 윤시윤 “스태프들 노고 생각, 감히 건방질 수 없다”
배우 윤시윤(35)이 tvN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를 마친 소감과 현장에서 함께한 스태프들에 대한 애정과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9일 종영한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류용재 극본, 이종재 연출)은 윤시윤의 다층적인 캐릭터가 빛나는 드라마였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고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얻게 되며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윤시윤은 극중 마음 여리고 소심한 캐릭터에서 싸이코패스, 용감한 주인공으로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연기하며 다층화 된 캐릭터를 무리 없이 소화해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윤시윤은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윤시윤은 극중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이나 촬영 현장의 에피소드를 묻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스태프들의 칭찬부터 꺼내 놓았다. 그는 “혼자서 샤워실에서 쭈그리고 있는 장면이 있다. 세트장에 설치된 샤워실에서 물을 맞는 장면인데, 조명팀과 연출팀이 2~3시간 전부터 조명 기구를 동원해 물통을 따뜻하게 데우는 모습을 봤다”라며 “드라마 촬영을 위해 겨울바다에 들어가본 적도 있어서 추운 겨울날 차가운 물로 샤워할 각오를 하고 있었는데 스태프들의 배려에 감동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싸패다’ 윤시윤 “스태프들 노고 생각, 감히 건방질 수 없다”

이어 “장르물이라 배우와 스태프 모두에게 쉽지 않은 도전이었는데도 바쁜 와중에도 배우의 컨디션을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고 겨울날의 추운 촬영현장이 유난히 따뜻하게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현장에서 제가 감정 잡고 있는 동안에는 모든 스태프들이 발소리와 숨소리를 죽이는 모습을 보면 어떻게 감히 건방져질 수 있겠냐”며 “배우로서 스태프들에게 최고의 보답은 그들의 노고를 위해서 열정을 갖고 작품에 임하며 연기에 충실해 NG 없이 빨리 끝낼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함께했던 이들에게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윤시윤은 2009년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으로 데뷔한 이후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의 주인공으로 전격 발탁돼 시청률 50%를 견인하며 스타 반열에 올랐다. 이후 '나도, 꽃!', '이웃집 꽃미남', '마녀보감', '최고의 한방', '대군-사랑을 그리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녹두꽃' 등을 통해 쉬지 않고 자신만의 연기 세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모아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