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181명| 완치 11,914명| 사망 285명| 검사 누적 1,346,194명
'낭만닥터김사부2' 한석규의 빅 픽처 무엇일까...월화극 독주
Posted : 2020-01-14 09:53
'낭만닥터김사부2' 한석규의 빅 픽처 무엇일까...월화극 독주
"위기를 기회를 역전시키려면 도윤완이 전혀 고려하지 못한 걸 움직여야 한다."

'낭만닥터 김사부2' 속 한석규의 의문스러운 행보가 극적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 서우진(안효섭)은 중환자실에 누워있는 국방장관 수술을 넘기라는 박민국(김주헌)과 양호준(고상호)의 압력에도 꿋꿋이 버텼고, 국방장관이 어레스트가 오자 쉬지 않고 심폐소생술을 했다.

하지만 서우진이 양호준과 손을 바꾸라며 명령하는 박민국에게 “제가 합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이던 순간, 김사부(한석규)가 들어와 서우진에게 손을 바꾸라고 지시했다.

이후 그만 나가라는 박민국을 향해 “비켜서”라고 경고한 김사부는 “그러다 잘못되면 책임질 수 있습니까?”라는 박민국에게 “살릴 수 있겠습니까! 먼저 그렇게 물어야지!”라고 서슬 퍼런 위엄으로 호통을 쳤다.

이어 국방장관의 상태를 확인한 김사부는 환자의 가슴 부분 실밥을 제거한 후 손을 집어넣어 ‘오픈 하트 마사지’를 실시, 국방장관의 심전도 리듬을 돌아오게 만든 후 덤덤히 돌아섰다.

박민국은 돈도 명예도 생기지 않는데 왜 이런 시골병원이냐고 물었고, 이에 김사부는 “의사한테 환자 말고 다른 뭐가 더 필요한가?”라고 소신을 밝혔다. 하지만 박민국은 “미쳤거나 아니면 지독한 거짓말쟁이거나”라면서 김사부의 소명을 대놓고 무시했다.

결국 박민국은 김사부를 무시한 채 몰려든 기자들 앞에서 2차 수술은 자신이 할 거라고 브리핑 했고, 김사부는 분노를 터트리는 서우진에게 “냅둬 그냥. 지들이 사서 고생하겠다는데 말릴 거 뭐 있어?”라는 의외의 반응을 보인데 이어, 박민국 수술실에 들어가라고 지시해 서우진을 당혹스럽게 했다.

그 사이 박민국 사단과 전면전을 주장하며 국방장관의 기록을 넘기지 않았던 오명심(진경)은 김사부가 배문정(신동욱)을 통해 이를 전달한 사실을 알고는 김사부에게 불만을 터트렸다.

하지만 김사부는 "나 절대로 포기한 거 아니다. 위기를 기회로 역전시키려면 도윤완이 전혀 고려하지 못한 걸 움직여야 한다. 또 아직 모르는 것도 있다"며 미소 지어 의중을 궁금하게 했다.

국방장관 수술을 박민국에게 선뜻 내주는가 하면, 그곳에 돌담병원 인력인 서우진을 들여보내기까지 하는, 김사부의 예측 불가한 ‘반전 행보’가 펼쳐지면서, 김사부가 그리고 있는 ‘빅픽처’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날 엔딩에서는 김사부와 박민국이 각각 국방장관 비서와 국방장관 수술에 나서는 장면이 동시에 펼쳐지면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드리웠다. 각자의 수술실에서 손을 뻗은 채 “칼”이라고 외치는 김사부, “메스”라고 말하는 박민국의 모습이 양분되면서, 그 결과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켰다.

이날 방송된 3회 시청률은 17.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종편 모든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