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친한 예능’ PD “1박 2일 폐지 아쉬워… 고민 많았다”
Posted : 2020-01-07 11:55
  •  ‘친한 예능’ PD “1박 2일 폐지 아쉬워… 고민 많았다”_이미지
“지난 프로그램(1박 2일 시즌3’)은 인사를 못 드리고 작별을 하게 됐습니다. 출연진과 같이 해보고 싶다는 마음을 갖고 있었는데, 우리가 제일 잘 할 수 있는 것을 고민했습니다.”

‘친한 예능’의 연출을 맡은 김성 PD가 ‘1박 2일 시즌3’ 폐지에 대해 안타까움 심경을 전하며 새로운 프로그램 연출의 포부를 밝혔다. 김성 PD는 '1박 2일 시즌3'를 연출했으나 프로그램 폐지 후 MBN으로 자리를 옮겼다.

7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장충동 한 호텔에서 MBN 새 예능프로그램 ‘친한 예능’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김성 PD를 비롯해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데이아나 등 프로그램의 주요 출연진이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김성 PD는 “’무한도전’과 ‘1박 2일’을 보며 예능PD가 됐다”라며 ‘1박 2일 시즌3’가 갑작스레 폐지된 것에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잘할 수 있는 것을 고민하고 있었는데 커피숍에서 우연히 브루노를 만났는데 새롭게 변한 것을 이들의 시선으로 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며 프로그램 제작 동기를 밝혔다.

이어 ‘1박 2일’과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는 “게임과 까나리, 입수 등을 잘 표현해서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재밌게 소개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신서유기’와 ‘1박 2일’이 잘하고 있다”라며 “그 두 프로와는 다르게 구성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출연자가 차별화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다. ‘한국인팀’ 최수종-김준호-데프콘-이용진과 ‘외국인팀’ 샘 해밍턴-샘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가 세계인의 자존심을 건 박빙의 대결을 선보인다. 첫 방송은 7일 밤 11시이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제공 =OSEN]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763명| 퇴원 18명| 사망 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