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재환, '슈가맨3' 양준일과 다정하게..."만나서 영광이었다"
Posted : 2019-12-07 17:34
김재환, '슈가맨3' 양준일과 다정하게..."만나서 영광이었다"
가수 김재환이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서 가수 양준일의 '리베카' 리메이크 무대를 꾸민 소감을 밝혔다.

김재환은 7일 자신의 SNS에 양준일과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시대를 앞서 가신 아티스트 양준일 선배님의 곡 '리베카'로 무대를 하게 되어서, 만나 뵙게 되어서 정말 영광이었다"라고 글을 적었다.

이어 "선배님의 곡을 제가 리메이크를 했다는 사실이 아직도 실감이 안 나고, 선배님 무대의 여운도 지금까지 가시지 않는다. 정말 잊지 못할 시간이었다"라며 "내일 정오에 제가 부른 '리베카'가 발매된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홍보도 잊지 않았다.

김재환은 지난 6일 방송된 '슈가맨3'에 출연해 양준일의 '리베카'를 재해석한 무대를 공개했다. 이소은의 '서방님'을 리메이크한 호피폴라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뒀다.

방송에 출연한 양준일은 여전한 그루브로 현장에 있던 모두를 사로잡았다. 50대의 나이에도 여전한 소년미와 아이돌에 비해도 뒤처지지 않는 퍼포먼스는 10대 판정단에 큰 호응을 얻었다. '2019년 형 가수' '30년을 앞서간 천재' 등의 별칭을 받았던 그는 활동 당시 파격적인 콘셉트로 가요계 트러블메이커가 됐던 사연을 언급해 안타까움을 샀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김재환 SN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