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돈스파이크 '돈스파이', '편스토랑' 메뉴로 선정...전국 편의점 출시
Posted : 2019-12-07 10:20
돈스파이크 '돈스파이', '편스토랑' 메뉴로 선정...전국 편의점 출시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가 2대 출시메뉴로 선정됐다.

KBS2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우리 쌀'을 주제로 한 첫 대결에서 이경규의 '마장면'이 우승을 차지, 폭발적인 화제 속에 전국 편의점에 출시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6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무공해 건강한 '우리 밀'을 주제로 한 신상메뉴 출시대결 마지막 편이 공개됐다. 이경규, 이영자,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 돈스파이크는 각각 개성과 노력이 담긴 최종메뉴를 내놓았다.

앞서 이경규는 베트남에서 찾은 '프라이드 바나나'를 선보였지만, 예상 밖 혹평을 받았다. 반면 김나영은 아이와 엄마가 함께 먹을 수 있는 짜장면 '짜짜면'을 개발, 극찬받았다. 이어 이영자, 정일우, 진세연, 돈스파이크의 최종메뉴가 공개됐다.

먼저 첫 대결 준우승자인 정일우는 감자 옹심이와 감바스를 합친 '옹바스'를 개발했다. 창의적인 메뉴였으나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진세연은 소울푸드인 부대찌개를 활용한 '불부짜'(불닭 부대찌개 짜글이)를 선보였다. 요리실력이 늘었다는 칭찬을 들었다. 우리 밀 뇨끼 면 볶음에 닭가슴살 커틀릿을 더한 이영자의 '우리 밀 유럽여행'은 이원일 셰프로부터 "동업하자"라고 제안받았다.

이렇게 쟁쟁한 메뉴 중 우승을 차지한 것은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였다. 우리 밀로 만든 파이 속을 돈스파이크가 좋아하는 고기로 채운 최적의 메뉴였다. 돈스파이크는 SNS에 100인 시민 시식회를 공지했고, 100인 시민의 의견을 더해 '돈스파이'의 맛을 업그레이드했다. '돈스파이'를 맛본 메뉴 평가단은 "완벽하다" "미쳤다"라며 극찬을 쏟아냈다.

4인 메뉴평가단 중 이영자, 김나영이 각각 1표씩 얻은 가운데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가 2표를 획득하며 '신상출시 편스토랑' 2대 메뉴 출시 영광을 거머쥐었다.

첫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우승을 차지한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는 오늘(7일) 전국 해당 편의점에서 출시됐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K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