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재기 논란 여파...의심 받는 '차트 상위권'
Posted : 2019-12-03 09:39
 사재기 논란 여파...의심 받는 '차트 상위권'
음원 차트 사재기 논란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특정 가수들을 거론하면서 사재기 의혹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박경은 지난달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남겼다.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며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지목된 아티스트의 소속사들은 일제히 사재기 관련,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하겠다고 반발했다. 이같은 논란에 대중은 차트내 상위권 가수들에게 끊임없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박경이 언급한 가수들 이외에도 김나영, 양다일이 의혹 당사자로 새롭게 지목된 것.

김나영, 양다일은 지난 1일 듀엣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했다. 해당 곡은 최대 음원 플랫폼인 멜론에서 1위에 올랐으며 타 음원 사이트에서도 1위를 포함, 상위권에 랭크돼 있다. 이전에도 좋은 성적을 거뒀던 가수들이지만 이번만큼은 의혹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결국 양다일 소속사 브랜뉴뮤직 측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는 하지 않는다. 양다일과 스태프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더 이상 용납하지 않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김나영 소속사도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8년이란 시간 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달려왔다.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라고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의혹 당사자로 지목된 소속사 관계자들 또한 사재기 유무의 심각성을 알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노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재현의 프로듀서인 이수(2soo)는 "공정과 정의가 바로 세워져 선량한 가수들이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면서 "무고한 피해자가 생기지 않는 것이다. 박경 씨가 정의롭게 휘두른 그 칼에 찔린 사람이 알고 보니 도둑으로 몰린 무고한 피해자였다면..그 피해자는 평생의 상처와 후유증에 살아갈텐데"라며 아쉬운 목소리도 냈다.

좋은 노래는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이는 차트 순위로 증명된다. 사재기 논란이 대중가요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면서 차트의 공신력에도 물음표가 달리고 있다. 사재기는 반드시 없어져야 할 행태이며 이뤄졌을 시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하는 건 분명한 일. 그런 과정에서 정당하게 좋은 음악을 해왔던 인기가수들이 '사재기'라는 늪을 어떻게 빠져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