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BTS, 그래미 후보 불발…롤링스톤 등 외신도 맹비난한 이유
Posted : 2019-11-21 11:32
 BTS, 그래미 후보 불발…롤링스톤 등 외신도 맹비난한 이유
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번에도 그래미 어워즈 후보 명단에 들지 못했다. 음악팬들뿐만 아니라 롤링스톤, 포브스, CNN 등 주요 미국 매체들까지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래미상을 주관하는 미국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NARAS)는 20일(현지시간) 가수 앨리샤 키스의 진행으로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84개 부문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84개 후보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나갔다. 지난 4월 발매한 앨범 '맵 오브 더 솔:페르소나'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정상에 올랐고, 월드투어에서는 총 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모았다.

이런 눈부신 성과를 토대로 방탄소년단이 그간 그래미 시상식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나 '신인상' 등 부문 후보에 포함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이번에도 그래미의 벽을 뚫지 못했다.

방탄소년단과 그래미와의 인연도 있었다. 지난 2월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베스트 R&B 앨범' 시상자로 나섰고, 그래미 어워즈를 주최하는 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정되기도 한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방탄소년단이 후보에 들지 못하자, 일각에서는 그래미가 오랜 시간 비판 받아온 보수성을 이번에도 극복하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래미는 그동안 비영어권 아티스트와 힙합·댄스 음악에 배타적인 면모를 드러내왔다.

이 소식에 아쉬워한 건 음악팬들 뿐만이 아니다. 주요 미국 매체들도 이 소식을 앞다퉈 다루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롤링스톤은 'BTS가 그래미에서 완전히 배제됐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그래미가 시대에 뒤떨어졌다는 평가를 실었다.

롤링스톤은 "BTS의 후보 지명 제외는 음악산업의 현실과 대비된다. 그래미는 언제나 그렇든 시대에 뒤처져 있다. 이제 글로벌하게 생각해야 할 시점이 됐음을 솔직히 인정할 때도 됐다"고 지적했다.

팝스타 할시도 자신의 트위터에 "모든 부정성을 지우고 무시한다. 방탄소년단은 많이 지명될 만했지만, 이들이 인정받지 못했다니 놀랍다. 미국은 전 세계 움직임에서 매우 뒤처져 있다. 때는 올 것"이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래미 진출은 불발됐지만, 방탄소년단은 여전히 세계적인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뮤지션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열린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페이버릿 소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했고, 지난 5월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는 '톱/듀오 그룹', '톱 소셜 아티스트'를 수상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