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골목식당' 백종원 "평택역 뒷골목, 살리기 어려운 상권"...왜?
Posted : 2019-11-20 17:44
'골목식당' 백종원 "평택역 뒷골목, 살리기 어려운 상권"...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도합 65년 경력의 요식업 베테랑 사장님들이 모여있는 '평택역 뒷골목' 편의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평택역 뒷골목'은 활발한 평택역 1번 출구 상권과 달리 유동인구가 없어 한산하기만 한 곳으로 이날 3MC는 "살리기 최고로 어려운 상권"이라며 걱정했다.

평택역 뒷골목의 첫 번째 가게는 '튀김범벅떡볶이집'이다. "하루 떡볶이 한판을 완판하는 게 소원"이라는 사장님은 장사 내내 오매불망 손님을 기다리는 짠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떡볶이를 시식한 백종원은 충격적인 시식 평을 남기며, 급하게 정인선을 호출했다. 정인선은 떡볶이를 먹고 "졸업하면 안 올 맛"이라고 평가했다.

두 번째로 방문한 가게는 '수제돈가스집'이다. 첫 방문에 앞서 점심 장사를 지켜보던 3MC는 한 가지 의문점을 발견했다. 사장님 상황에 따라 치즈돈가스의 주문 가능 여부가 달랐던 것.

이어, '수제돈가스'집에 방문한 백종원은 사장님의 독특한 김치볶음밥 조리순서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치즈돈가스를 맛본 뒤엔 "왜 자꾸 웃음이 나지?"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백종원은 '할매국숫집'도 찾았다. 모녀가 함께 운영 중인 ‘할매국숫집’은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더 조마조마하게 했다. 또 엄마 사장님의 쿨한 손님 응대도 흥미로운 점이었다.

사장님은 바쁜 점심 장사 도중 손님이 김밥을 주문하자 “밥하는 데 한 시간 걸려요”라고 응대하는가 하면, 그때그때 다른 조리법으로 국수를 조리했다. 이에 딸이 염려를 표하자 오히려 엄마 사장님은 “그러니까 할매국수지!”라며 걸크러시 매력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골목식당'은 오늘(20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