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빅히트 측, BTS 공연 사칭 사기에 "위조계약서, 범죄 확인시 법적조치"
Posted : 2019-11-14 13:24
빅히트 측, BTS 공연 사칭 사기에 "위조계약서, 범죄 확인시 법적조치"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 방탄소년단의 해외 공연을 사칭한 사기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4일 더팩트는 국내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이 방탄소년단의 해외 인기를 이용해 국내 중소규모 기획사들을 참여를 유도하고, 투자금을 가로채는 수법으로 약 50억 여원을 편취하는 투자 사기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연예관계자들은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내부 서류 양식을 교묘하게 이용해 '대외비' 계약서를 허위로 작성했으며, 해외공연 사칭 대상 국가 역시 방탄소년단의 공식 공연 일정에 없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홍콩, 베트남 등 4곳으로 명시해 피해자들을 속였다.

이에 대해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내부 양식이 아니다. 위조 계약서와 위조 공문"이라며 "해당 계약을 체결한 바 없다. 범죄행위와 실질적인 피해 발생을 확인했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제공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