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허지웅, 영상 논란 해명 “재발 공포 NO, 세상이 답답해서..."
Posted : 2019-10-30 14:22
허지웅, 영상 논란 해명 “재발 공포 NO, 세상이 답답해서..."
방송인 허지웅이 앞서 올린 영상의 의미를 설명했다.

허지웅은 30일 자신의 SNS에 "재발에 대한 공포가 아니라 평소 눌러놓았던 세상에 대한 답답함이 치밀어 올라 올렸던 영상과 글인데 뭔가 해석이 분분한 것 같다"는 글을 올렸다.

또 "요 며칠 쏟아진 아프고 슬픈 사연들에 답장을 하면서 압도 되었던 것도 있다. 걱정 마세요. 지금은 내가 더 건강하니까"라며 "걱정은 내가 할테니 여러분은 꼭 건강하고 행복하셨으면 좋겠다. 아프지 않은 분들, 지금 아프신 분들 모두 다시는 아프지 말라"고 전했다.

허지웅, 영상 논란 해명 “재발 공포 NO, 세상이 답답해서..."

앞서 허지웅은 지난 29일 SNS에 “아무리 지독한 악플러도 이해할 수 있지만, 윤리적·자본적 헤게모니를 모두 거머쥘 수 있었고 그래서 영원히 은퇴하지 않을 전 세계 유례없는 한국의 386과 그의 그루피들에 대해 유감이 많다”며 “병의 재발 없이 계속 살 수 있다면 젊은 세대의 본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 난 그게 너무 절실했는데, 그런 386들은 사기만 쳤다. 한국 역사상 최고의 꿀을 빨았으면서도 세상 피해자인 척 하느라. 부동산이 있으니까”라는 글과 영상을 올린 바 있다. 이어 “영상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사. 손잡고 갈 수밖에 없다, 우리는. 가슴에 흉터는 암 조직검사 자국이다. 걱정하지 말라”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 영상에서 허지웅은 상의를 탈의하고 ‘홀로 아리랑’을 부르면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여러 추측을 내놓으며 허지웅을 걱정했다.

지난해 혈액암 투병 사실을 알리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던 허지웅은 최근 건강을 회복해 MBC ‘나 혼자 산다’,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등에 출연하며 복귀 신호탄을 쐈다.

[다음은 허지웅 글 전문]

재발에 대한 공포가 아니라, 평소 눌러놓았던 세상에 대한 답답함이 치밀어 올라 올렸던 영상과 글인데 뭔가 해석이 분분한 것 같아요. 요 며칠 쏟아진 아프고 슬픈 사연들에 답장을 하면서 압도되었던 것도 있고요. 걱정 마세요. 지금은 제가 더 건강하니까요, 걱정은 제가 할테니 여러분은 꼭 건강하고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아프지 않은 분들, 지금 아프신 분들 모두 다시는 아프지 마세요. 고맙습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허지웅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