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농염도수100%"...박나래 '농염주의보' 발칙한 '19금' 도전기(종합)
Posted : 2019-10-23 16:36
 "농염도수100%"...박나래 '농염주의보' 발칙한 '19금' 도전기(종합)
"생애 첫 단독 스탠드업 코미디...잊지 못할 거예요."

개그맨 박나래가 자신의 첫 스탠드업 코미디 공연 '농염주의보'에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쇼 '박나래의 농염주의보'(이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박나래가 직접 참석해 ’농염주의보‘에 대해 설명했다.

’농염주의보‘는 박나래가 연애 노하우를 대방출하는 스탠드업 코미디이다. 연애와 사랑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솔직, 섹시, 유머러스한 자신만의 스타일로 풀어냈다. 지난 5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 ‘농염주의보’는 티켓 오픈 5분 만에 2,500석이 초고속 매진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수위는 지상파는 물론 케이블에서도 방영이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알려졌다. 하지만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넷플릭스’에선 공개가 가능했다.

 "농염도수100%"...박나래 '농염주의보' 발칙한 '19금' 도전기(종합)

이날 박나래는 '농염주의보' 도전에 대해 "공연 중에도 말씀드렸는데, 전 꽁트를 주로 했던 개그맨이었기에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이름을 걸고 스탠드업 코미디를 한다는 게 부담이었다. 무엇보다 '재미가 없으면 어떻게 하지' 하는 고민도 많았다. 하지만 스스로에게 100점 중에 50점 정도는 주고 싶다. 도전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나머지 50점은 앞으로 하면서 채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서 성(性)에 관한 이야기를 이렇게 터놓고 할 수 있는 자리가 없다. 스탠드업 코미디 주제는 여러가지이지만, 제가 '19금'을 주제로 한 이유는 제가 할 수 있는 이야기도, 좋아하는 개그도 성(性)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국가가 나를 막았기에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농염주의보'에서 했다"고 전했다.

동료 개그맨들의 반응에 대해서 그는 "지인들은 '언젠가 너가 할 줄 알았다'는 반응이다. 공연 리허설 때 부터 도와준 친구들이 있는데, '난 못하지만 이 많은 에피소드를 네게 주겠다'고 한 동료들도 있다. 분명 호불호가 있는 주제이지만, 도덕적으로나 법에 위배되는 것은 아니지 않나. 욕망은 있는데 참고 있는 대다수가 있다. 관객들의 평은 '속이 시웠했다', 혹은 '오히려 더 나아가도 되지 않냐'고 하는 다양한 반응이 있다"고 설명했다.

 "농염도수100%"...박나래 '농염주의보' 발칙한 '19금' 도전기(종합)

또 "이제 이런 주제를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고 느낀다. 예전에 전유성 선배님한테 19금 개그를 했는데 예전 같으면 끌려간다고 조언하셨다"며 웃었다.

이어 "여성들은 이런 주제를 좋아하지만, '남성들이 과연 이 이야기를 듣고 좋아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공연 중에 제가 웃겼던 60대 남성분을 보고 뿌듯했다. 그런 상황이 제 공연에 있어서는 큰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농염주의보'를 위한 준비는 어느정도 했는지 묻자 박나래는 "부끄러운 말이지만, 이 공연을 한다고 해서 '스탠드업 코미디'에 대해 본격적으로 공부했다. 원래부터 이런 장르를 하게 될 것이라고는 생각치 못했다. 그런데 처음 접했을 때 소름이 끼쳤다. 특히 외국의 한 여자 코미디언의 무대를 봤는데 임신한 채로 19금 경험담을 너무 멋지게 이야기를 해서 감명 깊었다. 마이크 하나로 좌중을 웃기는 모습에 자극이 많이 됐다"고 전했다.

 "농염도수100%"...박나래 '농염주의보' 발칙한 '19금' 도전기(종합)

또 최근 불거졌던 건강 이상설에 대해서는 "많이 힘들었고 이제 좀 쉬어야겠다 했는데, 정확히 10월 첫날 쓰러졌다. 욕심이 많아서 지금까지 하고 싶었던 것은 다 이뤘다. 다만, 앞으로 하고 싶은 게 있다면 전라의 노출 연기를 하고 싶다. 격정 멜로를 찍고 싶다. 연기에 대한 갈증도 있다. 대학도 연극과를 나와서 정극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한편, 지난 5월부터 이번 달 6일까지 국내 각지에서 공연을 통해 관객들을 만나왔던 박나래의 첫 번째 스탠드업 코미디쇼 ‘농염주의보’는 지난 16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코미디 스페셜 콘텐츠를 통해 전 세계 190국에 동시 공개됐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0@ytnplus.co.kr)
[사진 = 넷플릭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