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농염주의보' 박나래 "국가가 막았던 주제...맘껏 펼치고파"
Posted : 2019-10-23 16:10
 '농염주의보' 박나래 "국가가 막았던 주제...맘껏 펼치고파"
"제가 잘할 수 있는 이야기가 뭘까 생각했는데...바로 성(性)이었어요."

개그맨 박나래가 스탠드업 코미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를 맡은 계기를 전했다.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쇼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박나래가 직접 참석해 공연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박나래는 "꽁트를 주로 했던 개그맨이었기에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제 이름을 걸고 스탠드업 코미디를 한다는 게 부담이었다. 무엇보다 '재미가 없으면 어떻게 하지' 하는 고민도 많았다. 하지만 무대에 선 제 모습에 점수를 준다면 100점 만점에 50점 정도는 주고 싶다. 도전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나머지 50점은 하면서 채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서 성(性)에 관한 이야기를 이렇게 터놓고 할 수 있는 자리가 없다. 스탠드업 코미디 주제는 여러가지이지만, 제가 '19금'을 주제로 선택한 이유는 제가 잘 할 수 있는 이야기도, 좋아하는 개그도 성(性)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국가가 나를 막았기에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농염주의보'에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6일 공개된 넷플릭스 ’농염주의보‘ 속 박나래는 첫 경험의 기억부터 자신만의 비밀스런 연애비법까지, 생각보다 다양한 수위를 넘나들며 이야기를 펼쳐냈다. 지난 5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티켓 오픈 5분 만에 2,500석이 초고속 매진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수위는 지상파는 물론 케이블에서도 방영이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알려졌다. 하지만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넷플릭스’에선 공개가 가능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넷플릭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