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또 펭귄?"...PD가 밝힌 '2030뽀로로' 펭수 탄생 비화
Posted : 2019-10-22 08:30
 "또 펭귄?"...PD가 밝힌 '2030뽀로로' 펭수 탄생 비화
1인자(?) 뽀로로가 있는데, 왜 EBS는 또 펭귄 캐릭터를 선보였을까?

'애들이나 보는 채널'로 치부되던 EBS가 심상치 않다. '뽀로로'로 동심을 꽉 잡았지만, 초등학교 고학년만 돼도 외면하기 시작하는 EBS가 최근 어린이는 물론 40대까지 '펭수앓이'에 빠뜨리며 화제의 중심이 됐다.

펭수는 최고의 크리에이터를 꿈꾸며 남극에서 온 펭귄. 전무후무한 EBS 연습생 펭수의 성장기를 담은 교육 방송 버전 리얼리티 관찰 예능 '자이언트 펭TV'가 TV와 유튜브를 동시 공략하고 있다. 인기에 힘입어 금요일 오전 9시30분에서 오후 8시30분으로 방송 시간대를 옮겼고, 유튜브 채널은 개설 8개월 만에 구독자수 20만을 돌파했다.

펭수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EBS 캐릭터들과 성격이 사뭇 다르다. 랩으로 자기소개를 하고 홍대에서 요들송 버스킹을 한다. '슈스스' 한혜연을 패러디해 수학여행 '인싸룩'을 알려주기도 하고, 스타 유튜버들을 만나 비법을 전수받기도 한다. 제작진에게 훈수를 두는가하면, 뜻대로 안될 때는 "EBS 퇴사하고 KBS 가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기도 한다. 무엇보다 EBS 김명중 사장의 이름을 외치는 겁 없는 펭귄이다.

EBS의 반전이라고 해도 좋을만한 펭수는 과연 어떻게 탄생했을까? '자이언트 펭TV'의 연출자 이슬예나PD를 만나 펭수의 정체를 파헤쳐 봤다.

 "또 펭귄?"...PD가 밝힌 '2030뽀로로' 펭수 탄생 비화

Q. 이미 '초통령' 뽀로로가 있잖아요? 왜 또 펭귄이었는지 궁금해요.
A : 사실 저희가 펭수를 살아있는 펭귄으로 생각하고 있어서 탄생 스토리를 설명하기가 참 어려워요.(웃음) 그래도 말씀을 드리자면, 일단 귀여운 동작을 보여주기에 펭귄만한 동물이 없다고 생각했어요. 또 콘텐츠가 'B급' 형태를 띠고 있어서 '뽀로로'와 같은 종인 펭귄이면 더 재미있게 소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죠. 다시 말해 귀엽고 엉뚱한 이미지를 떠올렸을 때 펭귄이 가장 잘 어울렸고, 그러고 나서 보니까 뽀로로를 견제하는 존재로 등장하면 펭수 캐릭터를 더 쉽게 알릴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을 하게 된 거죠.

Q. 그냥 펭귄도 아니고 '자이언트' 펭귄이에요.
A: 펭수가 커서 자이언트가 됐어요. 하하. 종전 EBS 캐릭터들은 스튜디오 공간 내에서 정해진 스토리와 주어진 대사를 연기하는 게 정석이었어요. 반면 펭수는 현장에서 수시로 사람들과 소통해야 되기 때문에, 체구, 성별 다 떠나서 그 역할을 가장 잘 해 줄 수 있는 펭수를 캐스팅 했죠.

 "또 펭귄?"...PD가 밝힌 '2030뽀로로' 펭수 탄생 비화

Q. 펭수의 어떤 면 때문에 캐스팅 하셨나요?
A: 친근하고 가벼운 소통 위주의 프로그램으로 기획했기 때문에, 어떤 상황에서도 다 설명이 될 수 있는 기쁨, 놀람, 화남을 다 표현할 수 있는 펭수의 표정이 좋았어요. 펭귄 특유의 귀엽고 엉뚱한 동작도 좋았습니다.

Q. 펭수 이전까지 EBS 캐릭터는 모두 더빙으로 연기 해 온 걸로 알고 있어요.
A: 네, 그 전에는 (펭수처럼 라이브로 연기하는 캐릭터가) 없었던 거 같아요. 실시간으로 연기하는 게 쉬운 일은 절대 아니죠.

 "또 펭귄?"...PD가 밝힌 '2030뽀로로' 펭수 탄생 비화

Q. 콘텐츠 특성상 돌발 상황이 많은데, 펭수의 대사가 따로 정해져 있지 않은 건가요?
A : 전반적인 구성은 있지만 그것도 펭수랑 많이 논의하는 편이고, 자잘한 애드리브 같은 경우는 전부 펭수가 즉석으로 하는 거예요. 구독자 고민 상담 같은 경우도 실제로 펭수가 듣고 생각해서 답을 해주는 거고요.

Q. 펭수가 현재 EBS 연습생인데 그 이후의 목표는 무엇일까요?
A: 펭수의 꿈은 '우주대스타'가 되는 거라고 하더라고요.(웃음) 기존 어린이 프로그램은 세계관과 성격이 명확한데, '자이언트 펭TV'는 설정과 콘셉트는 있지만 최대한 리얼리티와 피드백을 기반으로 진행하고 있어요. 때문에 연습생인 펭수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저희도 진행하면서 차차 지켜보려고 합니다.

 "또 펭귄?"...PD가 밝힌 '2030뽀로로' 펭수 탄생 비화

Q. 펭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캐릭터 상품에 대한 관심도 댓글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요. 혹시 계획이 있는지?
A : 주위에서 많이 물어보시기도 하고, 처음부터 염두에 뒀던 부분이지만 생각만큼 쉬운 일이 아니어서요. 아무래도 제작진은 콘텐츠 제작에 더 신경을 쓰고 있고, 사업적인 부분은 회사와 상의하고 여러 프로세스를 거쳐야 해요.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Q. 아직까지 펭수를 잘 모르는 분을 위해 제작진으로서 추천하고 싶은 에피소드가 있다면요?
A : 제작진마다 생각이 다를 거 같은데, 저는 1~2편 펭수가 학교에 간 에피소드를 보면 펭수의 매력에 빠지지 않을까 생각해요. 사실 무슨 에피소드를 봐도 펭수의 매력이 녹아 있긴 한데, 그래도 1~2편을 보면 펭수 캐릭터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또 뽀로로랑 대결하는 7~8편도 좋았고, '어른이' 분들은 일일 매니저 편(EP.12)이나 회사 복지 에피소드(EP.43)에 공감을 많이 하시더라고요.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