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韓팬들과 약속, 지키고 싶었다"...'날씨의 아이' 신카이 마코토 감독 내한
Posted : 2019-10-18 12:23
"韓팬들과 약속, 지키고 싶었다"...'날씨의 아이' 신카이 마코토 감독 내한
영화 '날씨의 아이'(감독 신카이 마코토)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한국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내한을 확정했다.

'너의 이름은.'으로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날씨의 아이'가 오는 30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29일부터 30일까지 신카이 마코토 감독 내한 소식을 알렸다.

'날씨의 아이'는 도시에 온 가출 소년 호다카가 하늘을 맑게 하는 소녀 히나를 운명처럼 만나 펼쳐지는 아름답고도 신비스러운 비밀 이야기다.

'구름의 저편, 약속의 장소' '초속5센티미터' '별을 쫓는 아이:아가르타의 전설' '언어의 정원' '너의 이름은.' 등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작품이 한국에 개봉되어 그의 정교하고도 아름다운 작화와 섬세한 언어를 통해 두꺼운 팬층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너의 이름은.'은 371만 관객을 돌파하며 국내에 뜨거운 신드롬을 일으켰다. 당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첫 내한 시 300만 관객이 돌파하면 다시 한국을 찾아오겠다고 약속했고, 300만 관객이 돌파했을 때 한국을 찾아와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또한, 신작이 한국에 개봉하게 되면 다시 관객들을 만나러 오겠다는 약속을 남겼다. 이에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영화 국내 개봉 시기에 맞춰 내한을 확정한 것. 10월 초에 예정되었던 개봉 시기가 10월 말로 변동되면서 기존에 잡혀있던 해외 스케줄로 인해 내한할 수 없었던 일정이었지만,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한국 팬들과 소중한 약속을 꼭 지키고 싶다"라며 짧은 일정으로 내한하게 됐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무대인사 등을 통해 오직 팬들만을 위한 뜻깊은 만남을 가질 계획이다.

정확한 세부 일정은 추후 '날씨의 아이' 공식 SNS와 극장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미디어캐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