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레버리지' 전혜빈 "발연기하는 배우役, 사기 칠 땐 특급연기"
Posted : 2019-10-10 14:41
 '레버리지' 전혜빈 "발연기하는 배우役, 사기 칠 땐 특급연기"
배우 전혜빈이 자신이 맡은 역할에 애정을 드러냈다.

1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서울호텔에서 TV조선 새 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 남기훈 감독이 참석했다.

‘레버리지’는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케이퍼' 드라마다.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사기꾼들에게 사기로 맞서 응징하며 짜릿하게 정의를 구현한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 동안 방영돼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레버리지(LEVERAGE)’를 리메이크한 드라마다.

전혜빈은 사기꾼이자 연예인인 황수경 역을 열연한다. 전혜빈은 "현장이 너무 즐거워서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기대가 되는 작품"이라며 "극중 캐릭터가 예쁘고 섹시한데, 제가 어떻게 캐스팅 됐는지 모르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원래 다른 스케줄이 있었는데 무심코 본 원작 책에서 '대박' 확신이 들어 합류하게 됐다"며 "한국 최고의 여배우를 꿈꿨으나 발연기를 하는 배우 역할인데, 사기 칠 때만 특급 연기가 튀어나오는 실전 맞춤형 연기의 여왕"이라고 소개했다.

‘레버리지’는 오는 13일 첫 방송한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0@ytnplus.co.kr)
[사진 = OSE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