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트시그널3' 제작 돌입...10일부터 입주자 모집 시작 (공식)
Posted : 2019-10-08 17:19
'하트시그널3' 제작 돌입...10일부터 입주자 모집 시작 (공식)
채널A ‘러브라인추리게임 하트시그널’(이하, ‘하트시그널’)이 시즌3로 돌아온다.

‘하트시그널’은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하게 된 청춘 남녀들이 서로 ‘썸’을 타고,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심리를 추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하트시그널’, ‘굿피플’ 제작진이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 다시 한 번 뭉쳤다. 이들이 선보일 새로운 사랑이야기에 벌써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하트시그널 시즌1’은 풋풋한 첫사랑의 순수함을, 시즌2는 이별의 아픔을 겪어본 이들의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라는 메시지를 담아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면, 곧 제작될 ’하트시그널 시즌3‘는 ’요즘 남녀‘들의 연애 트렌드를 반영한 ‘현실 멜로‘를 더욱 리얼하게 보여줄 것으로 알려졌다.

’하트시그널’의 시즌3는 공식 모집 공고가 아직 나오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이미 시그널 하우스의 ‘입주 신청’이 쇄도하고 있다.

한편, ‘하트시그널 시즌3’의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 모집 공식 공고는 10일 오후 6시부터 ‘하트시그널’ 페이스북 페이지(facebook.com/heartsignal.official)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하트시그널은 ‘연애 예능’의 왕좌를 굳건히 지켜왔다. 2017년 ‘하트시그널 시즌1’이 방영된 후 방송가에 ‘썸 열풍’이 불며 다수의 연애 예능이 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하트시그널 시즌2’는 방영 기간 9주 연속 비드라마 화제성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 ’하트시그널 시즌2‘ 출연자들은 매회 방송 때마다 실시간 검색 순위에 오르고, SNS와 검색 포탈에서 화제의 인물로 등극하며 연예인 못지않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하트시그널’은 해외에서도 인기를 입증했다. 중국, 미국, 일본 등과 판권 및 방영권 판매 계약을 맺고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권역에 VOD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해외 각국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특히 중국판 하트시그널 ‘심동적신호(心动的信号)’는 누적 3억 뷰 이상을 돌파하며 열광적 반응을 얻었다.

이 같은 인기를 이어 내년 초 방영될 ’하트시그널 시즌3‘가 또 한 번 시청자들에게 설렘주의보를 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채널A]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