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벌새', 아테네국제영화제 최우수 각본상 낭보...전 세계 26관왕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벌새', 아테네국제영화제 최우수 각본상 낭보...전 세계 26관왕

2019년 09월 30일 17시 4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벌새', 아테네국제영화제 최우수 각본상 낭보...전 세계 26관왕
10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국독립영화계의 새로운 기록을 쓰고 있는 영화 '벌새'(감독 김보라, 제작 에피파니&매스 오너먼트)가 제25회 아테네국제영화제 최우수 각본상을 받으며 전 세계 26관왕을 달성했다.

지난 8월 29일 개봉 이후 2일 만에 1만, 4일 만에 2만, 개봉 8일 만에 3만, 11일 만에 4만, 13일 만에 5만, 16일만 에 6만, 18일 차 7만, 21일 차 8만, 25일 차 9만, 30일 차 10만 관객을 돌파한 '벌새'가 또 한 번의 수상 소식을 알렸다.

9월 18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제25회 아테네국제영화제는 '메트로폴리탄'(1990)의 감독 위트 스틸먼이 심사위원장을 맡아 아테네의 25년 영화사를 축하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벌새'는 이번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받은 라즈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2019)과 같이 경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레미제라블'은 관객상을 받았고 '벌새'는 최우수 각본상의 영예를 안았다.

"급변하는 90년대 초 한국 사회에서 어린 여성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찾아가려고 하는 가족과 동떨어진 14살 소녀의 섬세하고 미묘한 초상"이라는 평을 받은 '벌새'는 전 세계 26관왕으로 타이틀을 경신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앳나인필름]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