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82년생 김지영', 예고편 공개...정유미X공유 섬세한 연기 예고
Posted : 2019-09-27 10:21
'82년생 김지영', 예고편 공개...정유미X공유 섬세한 연기 예고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제작 봄바람영화사)이 예고편을 공개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예고편은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평범한 일상을 묵묵히 살아가는 지영의 하루로 시작한다.

지영은 때로 행복하다고 느끼지만 왠지 모를 불안과 막막함을 느낀다. 어느 날 다른 사람이 된 듯 이야기하는 지영과 "네가 가끔 다른 사람이 돼"라고 말하는 남편 대현(공유)의 모습은 다 알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지영 자신도 몰랐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영을 걱정스럽게 지켜보는 대현과 지영을 꽉 안아주는 엄마의 모습은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당신의 이야기'라는 카피와 어우러지며 공감과 위로를 안긴다.

여기에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정유미와 공유는 때로 담담하게, 때로 고조되는 감정의 진폭을 담아낸 섬세한 연기로 깊은 여운을 남긴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