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꽃파당' 왕이 된 서지훈, 다시 매파 김민재 찾았다...무슨 계획?
Posted : 2019-09-25 10:26
'꽃파당' 왕이 된 서지훈, 다시 매파 김민재 찾았다...무슨 계획?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서지훈이 김민재를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제작 JP E&M, 블러썸스토리) 4회에서는 국왕 이수(서지훈)가 매파 마훈(김민재)을 찾아오며 긴장감을 더했다. 이형규(지일주)의 마음을 돌린 개똥(공승연)이 ‘꽃파당’의 정식 매파가 되고 마훈과 묘한 기류를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이수의 계획은 무엇일지 이목을 집중시키는 엔딩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마훈과 다툰 탓에 ‘꽃파당’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주막으로 향한 개똥. 그곳에서 만난 사냥꾼들에게 중매를 서며 저녁을 얻어먹고 있던 중, 상황을 오해한 마훈이 “뭐하시오, 부인. 집에 갑시다”라며 개똥이를 이끌어 설렘을 유발했다.

이후에도 마훈은 혼인하자던 수는 갑자기 사라졌고, 오라버니는 생사도 알 수 없다며 갈 곳이 없다는 개똥이에게 자신도 모르게 “내 옆에 있으라"며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지금 걱정해주는 거요?”라는 개똥이의 물음에는 “담보를 잘 데리고 있어야 나중에 배로 돌려받을 게 아니냐”고 퉁명스러운 대꾸해 솔직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형규의 혼사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마훈과 은애하는 여인과 맺어줘야 한다는 개똥이의 의견 차이는 도통 좁혀지지 않았다. 결국 마훈은 “네가 설득해 온다면 이 혼사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제안했고, 사흘 내에 설득을 성공시키면 정식 매파로 영입하겠다는 조건까지 내걸었다.

형규의 정인 최지영(이연두)은 그동안 형규의 과거 뒷바라지를 했지만, 기방에서 빨래를 하는 그녀의 신분은 형규 어머니(서경화)의 성에 차지 않았다. 마훈은 지영과 형규를 이어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지만, 자신의 죽은 형을 떠올리자 “그 감정이 얼마나 오래 갈 줄 알고? 어차피 빠르게 식고, 순식간에 변하겠지”라는 생각에 고개를 저었다.

과거 마훈의 형 마준(정윤석)은 과거를 보는 대신 중매쟁이가 되려 했다.아버지 마봉덕(박호산) 때문에 자신이 이어준 노비들이 헤어지게 되자, 스스로 노비로 위장해 그들이 달아날 수 있게 도왔다. 하지만 도망간 노비를 잡아오라는 마봉덕의 지시에 시신으로 돌아온 자는 마준이었다.

분노한 마봉덕이 노비들을 모두 죽이려 하자, “첩이든, 기방이든 전 이제 마누라 필요 없습니다. 저만이라도 좀 살려주십시오”라며 사내 노비가 여인을 배신했고, 이를 본 마훈은 큰 충격을 받았다. 마훈이 “목숨보다 소중하다던 사랑이 결국 제 목숨 앞에선 아무 것도 아니란" 생각을 품게 된 이유였다.

사연을 알게 된 개똥이와 함께 이불 빨래를 하며 위로를 받은 마훈은 그녀에게 '도망가는 이도령의 마음을 먼저 생각해 보라'는 힌트를 줬다. 이에 개똥이는 지영이 직접 지은 관복과 기방에 앉아서 그녀를 행복하게 바라보는 그림을 형규에게 전했고, 그는 “내가 제일 행복할 때는 최낭자와 함께 있을 때였네”라며 드디어 마음을 바꿨다. 형규의 혼처가 지영으로 결정되면서, 개똥이는 ‘꽃파당’의 정식 신입 매파가 됐다.

이 가운데 금군들이 마훈을 찾아왔다. 눈을 가린 채 도착한 어두운 창고 안에는 대장장이 옷을 입은 이수가 있었다. 정사에 관심 없는 척 하다가도 중요한 일 앞에서는 날카로운 태도를 보여 마봉덕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던 그가 다시 궁 밖으로 나온 것. “그간의 무례를 용서하여 주십시오, 전하”라며 절하는 마훈. 이수가 다시 그를 찾은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혼사 때문에 한양에 온 친척과 운종가에 나온 강지화(고원희)는 우연히 마주친 도준(변우석)에게 설렘을 느꼈다. 그러나 좌상 강몽구(정재성)의 외동딸로 중전 후보로 거론되는 지화에게 마봉덕은 마훈과의 혼담을 넣은 상황이어서 이후 얽히고설킬 이들의 관계가 예고됐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JTBC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