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섹션TV' 황바울 "간미연은 나의 삶...많이 아끼고 사랑할게요"
Posted : 2019-09-20 10:02
'섹션TV' 황바울 "간미연은 나의 삶...많이 아끼고 사랑할게요"
뮤지컬 배우 겸 가수 황바울이 가수 간미연과 결혼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황바울은 19일 방송된 MBC 연예 정보 프로그램 ‘섹션 TV 연예 통신’에 출연해 결혼에 소감을 밝혔다. 예비신부 간미연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바울은 "평소 좋은 누나로 호감을 갖고 있던 간미연의 생일 파티에 참석하게 됐고, 당시 “둘이 잘 어울린다”는 지인들의 반응에 힘입어 더 다가가야겠다는 마음을 먹게 됐다"고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자연스럽게 가까워 진 뒤 그 이후 황바울은 간미연에게 고백을 하게 됐다고.

서로의 애칭에 대해 황바울은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 우리 만날래?’라고 고백했다. 저는 여봉이라고 부르고, 여자친구는 저를 애봉이라고 한다”라며 답했다. 또한 “(간미연이) 애교를 하면 혀가 짧아지는데, 제 눈에 예쁘고 귀엽다”라며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황바울은 “2년 반 정도 지나니까 여자친구가 저를 사랑한다는 걸 깊이 알게 됐다. 제 삶이 돼버렸고, ‘이 사람이랑 결혼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모님도 이런 사람 없으니 빨리 결혼하라고 하셨다. 양가에서 환영해주셨다”라고 결혼에 이르게 된 배경도 전했다.

베이비복스의 반응에 대해 그는 "제가 베이비복스 팬미팅 사회를 봤었다. 그래서 멤버들을 어느 정도 알고 있었는데, 더 잘 보이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앞으로 더 많이 아끼고 사랑하겠다. 우리 행복하고 즐겁게 잘 살아보자"라는 영상편지로 간미연을 향한 애틋한 사랑을 전했다.

두 사람은 오는 11월9일 서울 동숭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섹션TV 연예통신']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