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BTS 정국 열애설 엮인 해쉬스완 "그만하자, 음악으로 반가워 해줘"
Posted : 2019-09-17 09:12
BTS 정국 열애설 엮인 해쉬스완 "그만하자, 음악으로 반가워 해줘"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에 휩싸인 래퍼 해쉬스완이 불쾌감을 드러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친구가 거제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 왔나 보다. 신분증 검사했는데 없다고 그냥 보냈다고 한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남성과 여성이 스킨십을 하고 있었다.

17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서는 이 사진이 퍼지며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일부 방탄소년단 팬들은 사진 속 남성이 가수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자신을 향한 악플이 이어지자 해쉬스완은 일부 악플러들을 공개저격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To 해쉬스완. 당신이 현재 전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어쩌고 가사를 쓰지 말아주세요. 일단 확실하지도 않고. 난 정국이 얼빠니까"라고 글을 썼다.

이에 해쉬스완은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다. 할 이야기 차고 넘친다. 이 나사 빠진 인간아”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끊임없이 논련이 이어지자 해쉬스완은 "그만하자.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며 "인스타 디엠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너넨 너네 일 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 너네 쓰는 음원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 하기라도 해줘.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잘못없거든 진짜. 그니까 걍 아무것도 하지말자. 우리 전부 다"라며 설전을 마무리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엠비션뮤직, 오센]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