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성추행 혐의’ 배우 강은일 소속사 “계약 해지..신뢰 깨져”(공식)
Posted : 2019-09-08 18:19
‘성추행 혐의’ 배우 강은일 소속사 “계약 해지..신뢰 깨져”(공식)
뮤지컬 배우 강은일이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가운데 그의 소속사가 강은일과 계약 해지를 알렸다. 강은일은 출연 중인 작품과 출연 예정인 작품에서 하차했다.

8일 오후 강은일의 소속사 (주)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는 공식 SNS를 통해 "불미스러운 소식으로 글을 올리게 됐다"면서 "먼저 강은일 배우와 관련한 사건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하여 사과 말씀을 드린다. 강은일 배우와 며칠 동안 연락 두절 후 뒤늦게 법정구속 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사안에 대하여 사태 파악이 불가피해 섣불리 입장을 전하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강은일 배우에게 아직 항소심의 여지가 있으나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많은 제작사 및 동료들에게 큰 피해를 끼친 점, 그리고 이와 같은 사건에 연루되어 이 사태를 만든 배우에게 실망과 신뢰가 깨져있는 상황"이라면서 "중대한 사안인 만큼 결코 간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여러 의견 수렴과 논의 끝에 당사는 강은일 배우와 계약 해지를 합의하였다"고 계약 해지 소식을 알렸다.

또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라이브(주), 와컴퍼니, 고스틐컴퍼니와 함께해주신 동료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또한 공연을 사랑하시는 모든 관객 여러분들께 혼란과 실망을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당사는 앞으로 더욱 철저한 아티스트 관리를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마음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박영수 판사)는 지난 4일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 된 강은일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을 명령했다. 실형을 선고받은 강은일은 법정 구속됐다.

앞서 강은일은 지난해 3월 서울 서초구 한 순댓국집에서 자신이 알고 지내던 박모씨와 박씨의 고교동창 A씨와 술자리를 가졌다. 강은일은 당일 해당 식당 화장실에서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다음은 (주)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주)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입니다.

불미스러운 소식으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먼저 강은일 배우와 관련한 사건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하여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강은일 배우와 며칠 동안 연락 두절 후 뒤늦게 법정구속 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사안에 대하여 사태 파악이 불가피해 섣불리 입장을 전하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강은일 배우에게 아직 항소심의 여지가 있으나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많은 제작사 및 동료들에게 큰 피해를 끼친 점, 그리고 이와 같은 사건에 연루되어 이 사태를 만든 배우에게 실망과 신뢰가 깨져있는 상황입니다. 중대한 사안인 만큼 결코 간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여러 의견 수렴과 논의 끝에 당사는 강은일 배우와 계약 해지를 합의하였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라이브(주), 와컴퍼니, 고스틐컴퍼니와 함께해주신 동료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한 공연을 사랑하시는 모든 관객 여러분들께 혼란과 실망을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당사는 앞으로 더욱 철저한 아티스트 관리를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마음 깊이 사과드립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0@ytnplus.co.kr)
[사진=강은일 SNS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