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00만 돌파 '유열의 음악앨범'... 뮤지션들도 반한 OST
Posted : 2019-09-08 09:41
100만 돌파 '유열의 음악앨범'... 뮤지션들도 반한 OST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100만 관객 돌파와 함께 음원 사이트에서도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레트로 감성멜로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렸다.

1990년대부터 2000년대로 관객들을 소환하는 주옥 같은 영화 음악들은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의 숨어있는 명곡 뿐 아니라 전세계 최고의 화제곡까지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먼저 80~90년대를 강타한 뉴 에이지 음악의 선두주자 야니의 ‘원스 어폰 어 타임’(1992)과 세계적인 밴드 콜드플레이 ‘픽스 유’(2005) 등이 한국 영화 속 배경음악으로 등장하는 것만으로도 파격적이고 신선하다.

이와 함께 영화 ‘과속스캔들’(2008)에서 박보영이 부른 적이 있었던 모자이크의 ‘자유시대’(1994)와 영화 속 제목에도 등장한 유열의 대표곡 ‘처음사랑’(1993), 신승훈 곡 ‘오늘같이 이런 창 밖이 좋아’(1991), 윤상이 부른 토이의 대표곡 ‘우리는 어쩌면 만약에’(1999)도 등장해 1990년대의 감성과 향수를 자극시킨다. 깜짝 선곡으로 핑클의 ‘영원한 사랑’(1999)까지 등장해 신선한 플레이리스트로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는다.

루시드 폴 ‘보이나요’(2003), ‘오, 사랑’(2005) 및 이소라의 ‘데이트’(2002)까지 2000년대를 대표하는 감성 뮤지션의 곡까지 모두 수록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영화 음악들은 가을로 접어들면서 더욱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100만 돌파 '유열의 음악앨범'... 뮤지션들도 반한 OST

특히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는 ‘유열의 음악앨범’ 영화 음악 신청 쇄도가 일고 있다.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는 플레이리스트 저장 붐이 일어나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도 호평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예능 '비긴 어게인3’에도 출연하며 각광받고 있는 뮤지션 임헌일은 SNS에 “그리운 90년대의 감성이 고스란히 담겨진 너무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영화에요. 윤상님 노래 나올 때는 정말”이라고 따뜻한 감성 멘트를 남겼다.

싱어송라이터 폴 킴은 “우연이 만들어낸 음악 같은 사랑이야기”, 이와 함께 지누션의 션은 “나를 설레게 하는 것 사랑 그리고 음악. 이 영화는 그 설렘을 담았다”라고 뮤직 프리미어 시사 이후 영화사를 통해 한 줄평을 전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가장 가깝지만 가장 먼 듯한 1990년대와 2000년대의 우리가 잠시 망각한 시간과 음악 속으로 관객들을 인도한다. 대중가요의 주옥 같은 선율과 마음을 관통하는 노랫말 가사들이 시간이 지나도 모두의 공감과 사랑을 받듯 레트로 감성을 자극한 영화의 여운은 진하게 남을 것이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CGV아트하우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