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성화X나문희X김고은 뭉친 '영웅', 10일 크랭크인
Posted : 2019-09-06 13:54
정성화X나문희X김고은 뭉친 '영웅', 10일 크랭크인
'해운대' '국제시장' 윤제균 감독의 신작 '영웅'(제작 JK필름)이 오리지널 캐스트 정성화에 이어 김고은, 나문희, 조재윤, 배정남, 이현우, 박진주 등 전 세대를 아우르는 캐스팅을 확정 짓고 오는 10일 크랭크인한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작품은 안중근 의사 서거 110주년을 기념하여, 2009년 초연한 후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아온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전격 영화화, 올해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 영화 최초로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에 도전한단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영화는 뮤지컬 대표 넘버들의 전율은 물론 무대에서 보여주지 못한 볼거리와 감동을 스크린에 펼쳐 보일 예정이다.

안중근 역에는 뮤지컬 '영웅'의 초연부터 안중근 역을 맡아 10년간 꾸준히 폭발적 카리스마와 가창력으로 무대를 압도해 온 오리지널 캐스트 정성화가 일찌감치 낙점됐다. 적진 한복판에서 목숨을 걸고 일본의 정보를 빼내는 독립군 정보원 설희 역은 탄탄한 연기력과 고유의 매력을 지닌 김고은이 맡아 첫 뮤지컬 연기에 도전한다. 인간 안중근의 어머니이자 독립군 대장 안중근의 정신적 지주인 조마리아 역은 국민배우 나문희가 맡아 드라마와 감동의 무게를 더할 예정이다.

안중근과 함께 이토 히로부미 암살 작전을 수행하는 동지 우덕순 역에는 드라마 'SKY 캐슬'로 큰 사랑을 받았던 조재윤이, 조선 최고의 명사수 독립투사 조도선 역에는 영화 '보안관'을 통해 배우의 잠재력을 입증한 배정남이 캐스팅됐다. 암살 작전을 함께 준비하는 독립군의 막내 유동하 역에는 이현우가 합류, 제대 이후 첫 행보로 반가움을 더한다. 독립군들을 보살피고 돕는 발랄한 만둣가게 남매의 동생 마진주 역에는 개성과 에너지 넘치는 박진주가 캐스팅되어 극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다.

정성화X나문희X김고은 뭉친 '영웅', 10일 크랭크인

지난 8월 말 진행된 '영웅'의 리딩 현장에서 한자리에 모인 배우들은 안중근 의사를 비롯한 독립군의 이야기를 그린다는 남다른 마음가짐과 열정으로 각 캐릭터에 몰입했다. '영웅'은 10일 경기도 남양주종합촬영소에서 크랭크인 예정이다.

윤제균 감독은 "여러모로 두렵지만 의미 있는 도전을 하고 싶었다. 관객분들의 마음속에 오랫동안 남을 영화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성화는 "처음에 뮤지컬 '영웅'에 캐스팅됐을 때도 저를 믿어 주신 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기 위해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난다. 영화 '영웅' 역시 정성화라는 배우를 다시금 믿어 주신 거로 생각한다. 그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정말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나문희는 "이처럼 책임이 큰 역이 주어져서 감사하기도 하고, 무겁기도 하다. 최선을 다해서 잘해보고 싶다"고 했고, 김고은은 "이렇게 훌륭한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저만 잘하면 된다는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영웅은 국내와 라트비아를 오가며 촬영 예정이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