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왓쳐' 김대건 "'고생했다'던 한석규 선배님, 감사했죠"
Posted : 2019-09-06 13:00
 '왓쳐' 김대건 "'고생했다'던 한석규 선배님, 감사했죠"
"중간 합류는 아니었어요. 전 오디션 볼 때부터 거북이라는 걸 알았는데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몰랐죠. 실제 범인 복장으로 찍을 때도 계속 가리거나 숨어 있었어요. 제가 거북이라는 걸 알게 되고 한석규 선배님이 안아주시면서 '잘해라'라고 말씀해줬던 기억이 나네요." (김대건)

정체를 예상할 수 없어 뜻밖이었지만 강렬했다. 최근 종영한 OCN 드라마 '왓쳐'(극본 한상운, 연출 안길호)에서 배우 김대건이 장해룡(허성태) 반장이 지휘하는 광수대 일원 박찬희이자 경찰 내 사조직인 장사회 일원 '거북이'로 반전 정체를 드러내며 눈도장을 찍었다.

합류부터 쉽지 않았다. 무려 4차 오디션을 통해 찬희 역을 거머쥐었다. 김대건은 1차 오디션 때 안길호 PD에게 "양해를 구하고 자유 연기를 했다"고 말했다. 중학교 때부터 비보잉을 했다. 우연히 뮤지컬을 통해 연기를 접했고, 연기자가 되기로 마음을 먹었다. 아동극부터 지원할 수 있는 모든 오디션을 봤다. 쉽지 않은 길을 걸어왔다. '왓쳐' 오디션 때 한 자유 연기는 그의 절박함에서 나왔다.

"2차 오디션 때 안길호 감독님이 '대건 씨가 다녀간 이후로 제 머릿속에서 잊히지 않았다'고 말해주셨어요. 뿌듯하고 기분 좋았어요. 그게 4차까지 갈 힘이 됐던 거 같아요."

 '왓쳐' 김대건 "'고생했다'던 한석규 선배님, 감사했죠"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혔던 세 남녀가 부패를 파헤치는 경찰 내부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심리스릴러다. 마지막 회는 감찰반장 도치광(한석규)을 감시하는 김영군(서강준)의 모습으로 막을 내렸다. 이후 에필로그에서 병원에 누워 있던 찬희가 누군가에 의해 깨어나는 강렬한 모습이 이어졌다.

"그 장면을 찍기 전에 감독님이 '찬희가 죽는 건지 아니면 다시 깨어나는 건지 애매한 선이 보였으면 좋겠다'라고 말씀하셨어요. 시청자들이 봤을 때 혼란스러웠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거죠. 마지막에 도치광을 감시하는 김영군의 모습으로 끝이 나니까 그 연장으로 이어지길 바랐습니다."

찬희는 왜 거북이가 된 걸까. 김대건은 "찬희는 선과 악이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는 인물"이라며 "남에게 해를 끼치지만 그게 자신에게 옳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연기를 하는 지점이 굉장히 어려웠지만, 배우로서 유익하고 고민을 많이 했던 시간이었다"고 돌이켰다.

"범죄자를 잡고 옳은 일을 하겠다는 꿈으로 경찰이 됐지만, 과도한 신념으로 정의가 아닌데 정의라고 믿고 그렇게 행해나간다는 생각했습니다. 사실 제가 제 연기에 후하게 점수를 줄 수 없겠죠. 다만 '왓쳐'를 먼 훗날 떠올렸을 때 그 순간만큼은 마음이 꽉 찰 거 같아요."

 '왓쳐' 김대건 "'고생했다'던 한석규 선배님, 감사했죠"

찬희의 정체는 12회에 돼서야 밝혀졌다. 거북이 활동을 할 때는 복면으로 얼굴을 가리고 검은 옷을 입고 있었기 때문에 김대건의 존재감은 초반에는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런 아쉬움에 관해 묻자 "(찬희의 정체가)공개될 그때를 위해 에너지를 축적하자고 생각했다"라고 의연하게 대답했다.

"제가 연기적으로 튀어야 하는 상황은 아니었어요. '왓쳐' 구성원으로 보탬이 되는 게 가장 중요했죠. 광수대 형님들이랑 같이 찍을 때 '너 왜 뒤에 있어'라는 말을 자주 들었어요. 제 정체가 공개된 뒤 '여유 있는 이유가 있었네'라고 말씀하시더라고요.(웃음)"

 '왓쳐' 김대건 "'고생했다'던 한석규 선배님, 감사했죠"

김대건에게 ‘왓쳐’ 촬영이 더욱 감격스러웠던 건 평소 존경하던 한석규와의 호흡 때문이었다. 그는 “한석규 선배님이 현장에서 연기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미소 지었다.

“‘뿌리깊은 나무’를 충격적으로 봤어요. 왕인데 여태까지 있었던 왕의 역할을 깨부쉈던 왕이었죠. 그 역할에 매료됐어요. 그런 선배님이 찬희의 정체가 밝혀지는 장면에 들어가기 전에 감정을 섬세하게 설명하고 신이 끝난 뒤 '고생했다'라고 말해줬는데 기분 좋고, 감사했습니다."

김대건은 고등학교 3학년 때 뮤지컬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로 첫 연기를 했다. 무언극에서 '연기 좀 하라'는 당시 연출의 지적에 "호기심 반, 오기 반"으로 시작한 연기였지만 "내면을 끄집어서 표현해야 하는" 연기에 매력을 느꼈다. 재수해서 서울예술대학교 연기과에 입학한 그는 장학금을 받으면서 학교에 다녔다. 성실하게 다녔던 만큼 자신감도 있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다만 "자존감이 바닥을 치고 정체성의 혼란이 오고 아무리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시기가 왔을 때 작품이 하나씩 왔다"고 떠올렸다.

 '왓쳐' 김대건 "'고생했다'던 한석규 선배님, 감사했죠"

그의 목표는 자신의 연기를 많은 사람에게 보여주는 것이었다. 김대건은 '왓쳐'가 끝나자마자 오디션을 보러 다니고 있다.

"여태까지는 큰 도화지가 있다면 모서리 한 모퉁이만 보여줄 수밖에 없었어요. 큰 도화지에 가득 준비했지만 보여줄 수 있는 건 별로 없었죠. 어떤 역할이든 제가 준비한 큰 도화지를 완벽하게 보여드리고 싶다는 갈망이 있어요. 많은 분께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해야죠."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 = YTN Star 이준혁 PD (xellos9541@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