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新 애견문화 제시"...아이·강아지 만났다 '똥강아지들'(종합)
Posted : 2019-09-06 12:11
 "新 애견문화 제시"...아이·강아지 만났다 '똥강아지들'(종합)
"아이에 강아지까지. 제작진은 힘들지만, 재미와 정보, 힐링까지 약속하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배우 소유진)

서울 마포구 SBS플러스 오리지널 콘텐츠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이하 '똥강아지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서장훈, 소유진, 양동근, 하승진을 비롯해 '도전 천곡', '스타킹'을 연출한 김태형 PD가 참석했다.

아이와 강아지의 로맨스가 따듯하게 그려질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은 반려동물 1000만 시대에 아이와 강아지가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함께 고민해보고 이들이 함께 할 때 더욱 커지는 기쁨을 담는다.

 "新 애견문화 제시"...아이·강아지 만났다 '똥강아지들'(종합)

이날 김태형 PD는 "저희 프로그램의 모토는 애견 로맨스다. 아시다시피 애견인 1000만 시대다. 반려견 지능이 2~3세 정도 되는데 또래의 아이들을 처음 만나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상호 로맨스를 지켜보면서 느끼는 행복한 삶을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구체적으로 말하면, 요즘 유튜브가 인기가 참 많다, 이 프로그램적이지 않은 자연스러운 모습을 어떻게 시청자에 소구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소재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新 애견문화 제시"...아이·강아지 만났다 '똥강아지들'(종합)

서장훈 소유진이 MC, 아이와 강아지를 함께 키우고 있는 스타들(가희, 양동근, 하승진)이 출연해 아이와 강아지가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양동근은 "아이들을 기르고 개를 훈련 시키는 모습을 공개하기 힘든 것도 사실이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택한 건 아내와 아기가 강아지를 너무 좋아한다. 좋은 추억을 선물할 수 있는 계기라 선택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新 애견문화 제시"...아이·강아지 만났다 '똥강아지들'(종합)

'똥강아지들'로 첫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하는 전 농구선수 하승진은 "제가 선수하면서 가족들과 시간을 많이 못 보냈는데 아이들과 집에 충실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첫 프로그램에서 농구계 선배 서장훈과 함께 출연한 소감에 대해 "오랜 만에 봤는데, 조언과 경험을 많이 이야기해줬다. 갑작스러운 은퇴에 안타까워하셔서 오히려 제가 감사했다. 섣불리 돌렸다가 잘 안된 부분도 있기에 조심해서 갈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했다"고 귀띔했다.

이에 대해 서장훈은 "요즘 운동선수 출신 방송인이 많다. 방송이라는 자체가 끊임없이 새로운 사람을 요구하는 환경이라 잘하면 좋을 것 같았다. 다른 거보다도 편안한 마음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新 애견문화 제시"...아이·강아지 만났다 '똥강아지들'(종합)

아이와 강아지가 함께 한 만큼 안전을 위해 제작진은 남다른 노력을 기했다. 수의사 설채현이 전문가적인 시선에서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김 PD는 "우려하는 부분을 상쇄하기 위해 일단 반려견과 식구처럼 지내는 분들, 경험이 많은 분 위주로 캐스팅. 경험이 많은 분들로 캐스팅했다. 또 이 프로그램의 모토기도 한데, 과도한 설정과 구성을 가져가다 보면 낯선 환경에서 소위 '멘붕'에 빠질 수 있기에 지양하려 했다"고 답했다.

 "新 애견문화 제시"...아이·강아지 만났다 '똥강아지들'(종합)

앞서 JTBC2 ‘신비한 애견호텔 그랜드부다개스트’, 채널A ‘개밥 주는 남자3-개묘한 여행’ SBS플러스 ‘펫츠고! 댕댕트립’ 등 반려견을 소재로 한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이 있었다.

타 프로그램과 차이점에 대해 김태형 PD는 "어린이 육아, 강아지나 동물 관찰 프로그램이 많은 건 사실이다. 고민도 많았지만 어린이와 강아지를 한 번에 보여줬던 프로그램은 없지 않나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또 가장 어려운게 어린이, 동물 관찰이다. 연출적인 방향이 들어가기 어려운 조합이라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방송이라기보다는 홈비디오 류로 찍고 편집하려 하고 있다. 앵글 등에서 자연스러움이 묻어나오도록 했으니 관심 가져주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新 애견문화 제시"...아이·강아지 만났다 '똥강아지들'(종합)

또한 제작진은 자연스럽게 아이와 강아지, 더 나아가 가족이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것이라 강조했다.

서장훈은 "20년 정도 반려견을 키웠는데 새로운 애견 문화를 제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만큼 책임감을 갖고 신중하게 임하겠다"고 했다.

'똥강아지들'은 8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SBS플러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