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목표? 출구없는 빼박케"…케이시, 돌아온 발라드 강자(종합)
Posted : 2019-09-05 17:00
"목표? 출구없는 빼박케"…케이시, 돌아온 발라드 강자(종합)
가수 케이시가 '가을밤 떠난 너'로 가을 발라드의 정수를 선사하며 다시 한 번 리스너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성적에 대한 부담감 보다는 진솔한 표현과 좋은 음악으로 대중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는 각오다.

케이시는 오늘(5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미니 2집 '리와인드(Rewin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케이시 앨범 프로듀싱을 맡은 조영수 작곡가가 깜짝 등장해 지원사격했다.

케이시는 조영수 작곡가의 건반 연주에 맞춰 히트곡 '그때가 좋았어'를 선사한 뒤 이어 신곡 '가을밤 떠난 너' 무대를 선보였다. 이 곡은 이별의 아픔을 가을의 쓸쓸함과 빗댄 곡으로 표현력과 가창력이 돋보였다.

이번 쇼케이스는 케이시가 데뷔 후 처음 개최하는 행사로 더욱 관심을 모았다. 오랜 무명생활을 넘기고 '그때가 좋았어', '진심이 담긴 노래' 등으로 음원차트 돌풍을 일으켰던 그가 신곡을 발표하며 쇼케이스를 열게 된 것.

케이시는 "처음하는 거라 많이 설레고 긴장도 많이 되는데 조영수 작곡가님이 지원사격해주신다고 같이 와주셔서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조영수 작곡가에 대해서는 "제게 크고, 많은 가르침을 주신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목표? 출구없는 빼박케"…케이시, 돌아온 발라드 강자(종합)

이번 앨범은 성적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놓고, 즐거운 분위기에서 작업했다고 전했다. 케이시는 신보에 대해 "조영수 작곡가님 외 회사 식구분들과 강원도 고성으로 작곡여행을 가서 음악작업을 하며 완성한 곡"이라고 밝혔다.

그는 "좋은 공기 마시면서 바다도 보고 힐링하다가 저녁에는 한 공간을 빌려서 다 같이 모여서 작업했다. 모두 열정적으로 밤새서 작업했고, 눈앞에서 몇 시간 만에 음악이 완성되는걸 보니까 너무 신기했다"고 전했다.

그렇게 완성된 곡들로 하나의 유기적인 스토리를 완성,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새 앨범 '리와인드'에는 총 4곡이 담겼고, 타이틀곡 '가을밤 떠난 너'부터 '꿈만 같은 일이야'까지 모든 곡들은 '사랑'이라는 주제로 연결돼있다.

케이시는 "타이틀곡도 너무 좋지만 수록곡들도 빼먹지 않고 너무 좋다. 그래서 수록곡들도 다같이 사랑받았으면 좋겠고, 하나의 패키지처럼 다같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며 새 앨범 모든 수록곡들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이전 곡들의 성공으로 인한 부담감은 덜어냈다고 밝혔다. 케이시는 "아무래도 이전 곡들이 너무 사랑받았기 때문에 책임감도 느꼈고, 열심히 해야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재미있게 작업했고, 주위 분들이 많이 힘을 주셔서 부담감 가질 필요가 없겠구나 생각했다"고 전했다.

무명생활을 거치고 리스너들에게 이름을 알렸지만, 마음가짐은 처음과 같다고. 그는 "저는 데뷔하고 지금까지 언제나 음악을 했다고 생각한다. 단, 진솔한 표현은 흔들리지 않고 해야겠다는 책임감은 있다"며 "이제는 '빼박케'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 제 노래를 듣는다면 어디든 출구없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공약을 묻는 말에는 엉뚱한 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제가 슬픈 발라드로 유명해졌고,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신다. 그러니까 이별한 사람들만을 위한 콘서트를 여는 건 어떨까 생각한다. 이왕 슬플 거 다 같이 슬프고 털어내버리자는 의미"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케이시의 새 앨범 '리와인드'는 지난해 1월 첫 번째 미니앨범 '사랑받고 싶어' 이후 1년 8개월 만에 발표하는 두 번째 미니앨범으로, 케이시는 전곡 작사는 물론 작곡에도 일부 참여해 자신만의 감성을 오롯이 담아냈다.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가을밤 떠난다'는 이별의 아픔을 가을의 쓸쓸함과 빗댄 곡이며, '그때가 좋았어', '진심이 담긴 노래' 등 총 4곡을 담았다. 5일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넥스타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