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혼례 앞둔 차은우 외면한 뒤 눈물
Posted : 2019-09-05 16:11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혼례 앞둔 차은우 외면한 뒤 눈물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애달프게 붙잡는 차은우를 싸늘하게 외면한다. 차은우 앞에서 무표정으로 일관하던 그녀는 홀로 주저앉아 폭풍 눈물을 쏟아내고 있어 이대로 두 사람이 결별하는 것인지 관심을 증폭시킨다.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 측은 5일 엇갈린 구해령(신세경 분)과 이림(차은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신입사관 구해령' 29-30회에서는 갑작스러운 가례청 설치 소식에 상반된 입장을 보이는 해령과 이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림이 해령과 아름다운 미래를 꿈꿔왔던 것과 달리 해령은 누군가의 부인이 되어 궁궐에 갇히고 싶지 않았던 것.

다소 냉랭한 해령의 모습에 말을 잃은 이림은 대비 임씨(김여진 분)을 찾아가 마음에 품은 여인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림이 대비 임씨에게 해령과의 관계를 당당하게 밝히고 혼례를 막을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 가운데 해령이 한밤중 집으로 찾아온 이림에게 단호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시선을 끈다. 해령이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자신의 생각을 전하고 돌아섰고, 이림은 그런 해령을 뒤에서 껴안으며 애달프게 붙잡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림의 애절한 포옹에도 차갑게 반응하던 해령은 이내 방으로 들어와 눈물을 보이고 있다. 애써 소리를 삼켜가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이림 못지않게 애절한 그녀의 마음을 고스란히 느끼게 해 과연 두 사람의 엇갈린 마음이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가례청이 설치되고 이림의 혼례 준비가 본격적으로 박차를 가하게 될 가운데 해령과 이림이 엇갈리게 된다. 해령과 이림이 다시 마음을 마주할 수 있을지 두 사람의 이야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5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31-32회가 방송된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신입사관 구해령']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