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허재 "안정환, 준비된 지도자...겨울이 오기 전에 1승"
Posted : 2019-09-05 09:56
[단독] 허재 "안정환, 준비된 지도자...겨울이 오기 전에 1승"
“여긴 감독님이 둘이에요?”

허재(54)가 팔짱을 끼고 있거나, 안정환 감독의 말에 한마디 거들라치면 어김없이 정형돈의 태클이 들어온다.

농구 감독이었던 허재가 조기축구단 어쩌다FC의 선수로 역전된 상황 자체가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산다’에 하나의 웃음 코드로 역할을 톡톡히 한다. 여기에 내로라하는 전설들을 선수로 맞이하게 된 안정환의 당혹스러운 모습이 웃음을 배가시킨다.

비록 예능이지만 그가 축구에 임하고 감독과 선수들을 대하는 자세에 가식이나 꾸밈은 없다. 있는 모습 그대로 솔직한 전설들의 모습이 바로 ‘뭉쳐야 찬다’의 인기 비결임을 시청자라면 알고 있을 것.

‘뭉쳐야 찬다’를 시작한 뒤 주량을 반으로 줄이고 병원 치료까지 받고 있는 허재. 그 진정성이 고스란히 드러나기에, 자신도 모르게 나오는 감독 시절 습관들마저 시청자를 웃게 만든다.

'예능 신생아'로 주목받고 있지만, 그 전에 '스포츠인'이기도 한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으로서, 안정환 감독의 지도력과 어쩌다FC의 팀워크는 어떻게 보고 있는지 솔직한 생각을 들어봤다.

[단독] 허재 "안정환, 준비된 지도자...겨울이 오기 전에 1승"

-'뭉쳐야 찬다' 처음 촬영할 때 든 생각은?
처음엔 다 잘 할 줄 알았죠. 나부터도 제작진이랑 첫 인터뷰에서 ‘옛날에 축구 안 하던 사람 어디 있냐. 자신 있다’고 했는데, 들어오는 선수들마다 다 ‘자신 있다’고 했어요. 근데 막상 해보니 다 허당인거지. 전부. (웃음)

-그래도 운동 신경이 비상한 분들인데, 두 자릿수 패배는 반전이었어요.
근데 어떤 종목이든, 연습을 꾸준히 한 사람을 못 따라가요. 조기 축구단이 몇 년을 손발 맞춘 팀이고, 주말마다 축구를 해 왔기에 다르더라고요. 대결해보니 확실히 기술에서 우리가 뒤쳐져요. 코트, 잔디구장, 야구장, 모래판 등 운동 하던 바닥도 다르고, 쓰던 근육도 다른 사람들이 갑자기 같이 뛰려고 하니까 부상이 잦은 거지. 또 축구라는 게 수비수, 공격수 나눠져 있지만 뛰는 량이 다 엄청나요. 쉬운 운동이 아니더라고.

-'뭉쳐야 찬다'가 축구에 대해 많이 알려 주는 거 같아요.
나도 많이 배웠어요. 사실 축구를 볼 때 우리 팀이 이기는 게 중요하지 누가 ‘골라인’이니 ‘터치라인’이니 ‘선수교체’니 이런 거 신경 쓰고 있겠냐 이거죠. ‘직접 프리킥’인지 ‘간접프리킥’인지 신경 안 쓰지. 골 들어가나 그것만 보는데. 하하. 근데 이번에 직접 뛰면서 진짜 많이 배우고 있어요.

[단독] 허재 "안정환, 준비된 지도자...겨울이 오기 전에 1승"

-축구는 팀워크가 중요한데, 어쩌다FC에서 호흡이 좀 잘 맞는다 싶은 선수?
다 안 맞아. 개판이에요. (웃음) 우리가 첫 째로 체력이 다 안 돼. 꾸준히 운동을 해야 되는데 1주일 2주일 한 번 모여서 하니까 금방은 안 느는 거죠. 또 발로 하는 패스기 때문에 손보다 정확함이 떨어져요. 근데 조기 축구팀은 오래 맞춰봤으니 우리보다 낫거든. 그래서 지금 안 감독이 패스하는 연습을 계속 시키고 있고, 그건 조금씩 좋아지고 있어요.

-은퇴 후에 관리는 어떻게 하셨어요?
살도 많이 찌고 근력이 다 빠졌어요. 지금 후회하는 게 은퇴를 하고 코치 생활을 안 하고 감독으로 들어갔어요. 14~15년간 운동을 하나도 안 했어요. 틈틈이 체력 관리도 좀 하고 운동을 했으면 지금보다 낫지 않을까 싶은데, 지금에 와서 운동하려니 쉬고 있던 근육들이 다 다치는 거죠. 그래서 방송 시작할 때부터 오늘 아침까지도 병원을 계속 다니고 있어요.

-예능이지만, 체력 관리가 만만치 않겠어요.
농구 할 때는 2시간 안에는 어찌 됐든 시합이 끝나요. 그때만 몰두하면 돼. 근데 방송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더라고요. 처음에는 적응이 안 되니까 너무 지치더라고. 방송 보면 가끔 멍 때리고 있는데, 너무 힘들어서 아무 생각이 없을 때가 있어요. '이것도 체력이 있어야 하는 거구나' 싶죠. 체력 관리는 직업이 뭐든 평생 해야 되는 거더라고요.

[단독] 허재 "안정환, 준비된 지도자...겨울이 오기 전에 1승"

-감독으로서 현재 어쩌다FC 감독인 안정환을 평가한다면?
가르치는 방법은 손으로 하든, 발로 하든 똑같아요. 수비, 공격, 패스, 디펜스, 조직적인 플레이 등이 비록 영역은 달라도 패턴이 비슷하거든. 근데 안 감독이 내가 '뭉쳐야 찬다' 같이 한다고 하는 말이 아니라, 지금 축구 감독으로 가도 잘 하겠구나 싶어요. 축구에서 스타 플레이어였고, 예능도 해 봤고. 그런 다양한 경험을 쌓았기 때문에 언제든 기회가 오면 잘 할 거예요.

-언제쯤 1승 할 수 있을까요?
겨울 오기 전까지 어떻게든 한 번은 이겨야죠.

-이 팀으로 만약 농구를 하게 되면 포지션을 어떻게 나누고 싶으세요?
포지션이 없죠. 하하. 요한이가 있다면 센터고, 다른 사람들은 그냥 포지션 없어. ‘올라운드 플레이어’ 해야지. 뭐. (웃음) 근데 농구를 할 수 있다면 하고 싶죠. 지금 '뭉쳐야 찬다'를 통해서 축구에 대한 관심도 더 높아지고, 그게 올림픽이랑 맞물려서 시너지가 날 수도 있잖아요. 이 프로그램을 통해 또 나로 인해 농구 붐이 다시 일어난다면, 그것만큼 행복한 일이 어디 있겠어요.

-어쩌다FC로 영입하고 싶은 후배가 있다면?
'뭉쳐야 찬다'에 나가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드는 이유 중 하나는 스포츠인으로서 여러 영역의 후배들을 알게 된 거예요. 그래서 종목 관계없이 저는 어떤 후배가 들어와도 좋을 거 같아요. 또 이 팀원들이라면 누가 새로 와도 다 잘 맞을 거 같아요.

YTN star 최보란 기자(ran613@ytnplus.co.kr)
[사진촬영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