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호텔 델루나', 끝까지 신비로웠다...이지은·여진구 환생 재회 암시
Posted : 2019-09-02 09:46
 '호텔 델루나', 끝까지 신비로웠다...이지은·여진구 환생 재회 암시
매주 주말 밤을 ‘델요일’로 만들며 큰 사랑을 받았던 ‘호텔 델루나'가 영업을 마쳤다. '호텔 델루나'는 이지은과 여진구의 환생 재회를 약속하며 열린 결말을 맞았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 연출 오충환, 김정현 /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최종회에서는 마지막 보름을 맞은 델루나 호텔이 그려졌다. 직원 모두를 떠나보내고 마침내 자신도 저승으로 향하는 사장 장만월(이지은 분)과 그를 배웅하는 구찬성(여진구 분)의 아프지고도 아름다운 이별이 시청자의 마음을 울렸다.

호텔 직원 3인방은 하나 둘 자신을 묶어 둔 한을 풀고 마침내 저승행 버스에 탑승했다. 김선비(신정근 분)은 '음란서생'이라는 어명을 벗고 고고하게 이승을 떠났고, 아이를 죽인 윤씨 집안이 아닌 아이를 지키지 못했던 자기 자신에 대한 한을 최서희(배해선 분)도 편안하게 눈을 감았다. 지현중(표지훈 분) 자신을 죽인 친구에게 사과를 받고 기다리던 동생과 함께 기쁘게 호텔을 떠났다.

델루나에 마지막으로 남은 만월 또한 보름달이 뜨면 호텔을 떠나야 했다. 구찬성은 델루나를 찾아온 마고신에게 그가 찾는 가위를 돌려주며 장만월과 함께 겨울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청했다. 구찬성과 장만월은 함께 눈을 맞으며, 과거인지 미래인지 알 수 없지만 두 사람이 함께 하는 겨울을 만끽했다.

만월은 “다음 생에 반드시 다시 만나자”라는 약속을 남기고 마침내 1000년을 넘게 지켜 온 델루나를 떠났다. 찬성은 자신만의 추억을 간직한채 만월과의 약속을 되새기며 현실의 삶을 살았다.

 '호텔 델루나', 끝까지 신비로웠다...이지은·여진구 환생 재회 암시

외로운 찬성의 눈빛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찰나, 어느 시간 어느 곳인지 알 수 없는 현실에서 연인으로 마주한 만월과 찬성의 모습이 등장했다. "언젠가, 시간을 건너 건너 어느 생엔가 우리가 같이 한다면, 그 생에선 당신 곁에서 늘 함께이기를 바라본다"는 찬성의 내레이션이 오랜 시간을 뚫고 다시 만날 두 사람을 암시하며 따뜻한 여운을 남겼다.

또한 에필로그에서는 ‘호텔 블루문’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개업한 '달의 객작과 새로운 주인이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수현이 “달이 떴군. 영업 시작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강렬한 존재감으로 엔딩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이지은과 여진구는 각각 월령수에 묶여 생과 사의 흐름이 멈춘 여자 장만월, 만월을 돌본 인간 남자 찬성으로 분해 자신만의 캐릭터로 구축했다. 혼자일 때보다 함께 일때 더 빛나는 케미스트리는 안방극장의 설렘을 책임졌다.

이지은과 여진구뿐 아니라 신정근, 배해선, 표지훈, 강미나, 이도현, 이태선, 박유나, 조현철, 서이숙, 강홍석을 비롯해 ‘호텔 델루나’에 출연한 모든 배우들의 열연은 각자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상상 속 세계에 대한 몰입감을 높였다.

또한, 과거부터 현대, 또 환생의 미래에 이르기까지 예측불가한 전개를 펼친 홍자매 작가와 섬세한 연출력으로 감정선 하나 놓치지 않은 오충환 감독의 호흡은 회가 거듭할수록 더욱 빛을 발했다.

이 같은 환상의 호흡에 힘입어 시청률 역시 매주 자체 최고를 경신했고, 최종회는 평균 12%, 최고 13%로(닐슨코리아 전국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2019년 tvN 드라마 1위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tvN '호텔 델루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