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원정 도박 혐의' 양현석, 밤샘조사 끝 귀가…혐의 질문에 '묵묵부답'
Posted : 2019-08-30 08:46
 '원정 도박 혐의' 양현석, 밤샘조사 끝 귀가…혐의 질문에 '묵묵부답'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받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가 밤샘 경찰 조사를 받았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9일 서울 중랑구 묵동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23시간 가까이 밤샘 조사를 받았다. 양 전 대표는 30일 오전 8시 30분께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양 전 대표는 취재진에 "(모든 의혹) 경찰 조사에 대해 성실히 임했다"라고 짧게 답했다. 다른 질문에는 대답 없이 빠르게 대기 중이던 차에 올라 이동했다.

 '원정 도박 혐의' 양현석, 밤샘조사 끝 귀가…혐의 질문에 '묵묵부답'

양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 등에서 상습 도박을 한 혐의와 도박 자금을 달러로 빌린 뒤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환치기'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7일, YG 사옥를 압수수색해 자료 등을 확보했다. 국내외 회삿돈이 혹시 도박에 사용됐는지 자금흐름 자료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 전 프로듀서가 도박 자금을 조달하면서 횡령이 있었는지 물은 것으로 보인다. 또 양 전 대표는 2014년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로도 수사를 받고 있어 경찰이 이를 함께 신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대표는 지난 6월 성매매 알선 혐의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으나 혐의에 대해 부인한 바 있다. 약 두달 만에 새로운 혐의와 더불어 조사를 받게 된 양 전 대표가 어떤 입장을 내놨을 지 주목된다.

양현석 경찰 출석에 앞서 하루 전날인 지난 28일, 승리가 약 12시간 20분가량 경찰 조사를 받았다. 조사 뒤 승리는 "모든 의혹에 대해 사실 그대로 말씀드렸다"라고 짧게 답한 후 귀가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