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동률, 신곡 '여름의 끝자락' 무한애정 "발표 1년 미룰만큼 아끼는 곡"
Posted : 2019-08-22 09:58
김동률, 신곡 '여름의 끝자락' 무한애정 "발표 1년 미룰만큼 아끼는 곡"
가수 김동률이 신곡 ‘여름의 끝자락’ 작업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신곡 발매를 하루 앞뒀던 지난 19일 김동률은 SNS를 통해 "내일이면 '여름의 끝자락' 음원이 발표됩니다"라며 포문을 열었다.

김동률은 "악보를 읽어보셨거나, 티져 연주를 들어보신 분들은 완곡이 어떨지 많이들 궁금해하고 계시지 않을까 합니다. 만약 그렇다면 대성공이네요. 한번쯤은 이렇게 완성품이 아닌 형태의 선공개를 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저는 오랜 기간 한 곡을 만들어가다가, 마침내 모든 작업이 끝났을 때 그 과정을 천천히 돌아보면서 여러 소회에 잠겨 곡을 감상하게 되는데요. 비슷하게나마 여러분들도 그러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면 좋지 않을까. 그리고 곡의 분위기를 얼핏 짐작할 수 있으니, 이런 반주에 어떤 멜로디와 어떤 가사가 붙을까를 상상할 수 있는 시간도 드리고 싶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름의 끝자락'은 처음 멜로디를 쓸 당시부터 김정원씨의 연주를 염두에 둔 곡입니다. 그래서 정원이의 허락을 받고 나서야 본격적인 피아노 편곡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편곡을 하기 전에도 많은 얘기를 나누었고, 초벌 편곡이 끝난 후에도 정원이와 여러 번 만나서 검수를 받았는데요. 첫 연습 때의 기억이 생생합니다. 오랫동안 제 머릿속에만 존재했던 사운드를 마침내 현실 세계에서 듣게 되는 기분! 초견임에도, 제 맘을 다 읽고도 넘치는 연주에 전율을 느꼈던 기억입니다"라고 적었다.

김동률, 신곡 '여름의 끝자락' 무한애정 "발표 1년 미룰만큼 아끼는 곡"

김동률은 "실은 이미 2년 전에 모든 녹음 과정은 끝났는데요. 작년 여름에도 공개할 수 있었던 곡을 일 년 뒤로 미뤘던 것은, 그만큼 제가 이 곡을 아끼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수가 아닌 소수 리스너를 위한 음악도 진지하게 열심히 만들고 있다는 걸 티내고 싶었나 봅니다. 단시간 내에 많은 사람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는 건 어려울지도 모르지만, 여름이 찾아 올 때 마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의 귀와 마음에 스며들어 조용한 위로가 되어 줄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라며 신곡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동률의 신곡 '여름의 끝자락'은 마치 소박한 단편소설의 한 장면을 옮겨 적은 듯 아름다운 노랫말이 돋보인다. 특히, 피아니스트 김정원의 연주와 김동률의 목소리로만 이루어진 작은 소품곡이다. 두 사람의 협업은 2004년 김동률 토로 앨범에 수록된 '청원', 'River' 이후 약 15년 만이다. 한편, 김동률은 지난 20일 신곡 '여름의 끝자락'을 발표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뮤직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