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고의 한방’ 탁재훈X이상민X장동민, 소개팅 '大 실패'... 최고 3.7%
Posted : 2019-08-21 10:47
 ‘최고의 한방’ 탁재훈X이상민X장동민, 소개팅 '大 실패'... 최고 3.7%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소개팅에서 전원 실패한 가운데 시청률이 상승했다.

지난 20일 방송한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에서는 ‘세 아들 장가보내기 프로젝트’로 소개팅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유료방송 기준 평균 2.5%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최고 시청률은 3.7%까지 치솟았으며, 2049 시청률은 0.6%를 기록했다.

지난 주 미모의 보컬 트레이너 김세희와 마주한 탁재훈의 본격적인 소개팅이 이번 전파를 탔다. 탁재훈은 특유의 농담으로 분위기를 리드했고, 김세희는 과거 연애사도 쿨하게 이야기하며 적극적이고 당찬 면모를 보였다. 공통사인 ‘음악’으로 한 층 가까워지자, 탁재훈은 잠깐 심호흡 후 “제가 좋아요?”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김세희 씨는 “얘기를 더 나눠도 괜찮은 분 같아요”라고 답해 케미를 끌어올렸다.

김세희는 “그동안 풍파도 많이 겪고, 실수도 많았다”며 주저하는 탁재훈을 잘 다독이는 포용력을 보여, “잘 됐으면 좋겠다”라는 주변의 진심 어린 응원을 이끌어냈다.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쯤 소개팅 종료 알람이 울렸고, 두 사람은 헤어지기 직전까지 대화를 이어나가 결과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이상민은 야경이 멋진 루프탑 바비큐장에서 소개팅을 했다. 현장에 나타난 소개팅 여성은 부산에서 올라온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슬아였다. 이상민은 첫 대면부터 긴장한 나머지 요리에 집중했고, 김슬아의 과거 연애사를 묻는 등 횡설수설했다. 더욱이 상대방과 나이차가 16살 차이라는 것을 알고는, 스스로 미안한 마음에 선을 그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물론 상대방을 위해 전매특허 ‘크라잉 랩’을 하는 등 노력을 보였지만, 돌연 자기 인생사를 풀어놓는 데 집중해 상대방의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었다.

소개팅이 끝난 후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 이상민은 “머리가 하얘졌다”며 실수를 인정했다. 탁재훈 또한 “쑥스러워서 말을 잘 못 했다”고 고백했다. 김수미는 “너네가 이렇게 바보들인지 몰랐다. 이러다 금방 환갑 된다”며 따끔한 충고를 했다. 결국 ‘애프터 신청’을 아무도 받지 못하는 비극으로 하루가 마무리됐다. 약속된 애프터 장소에서 1시간을 더 기다렸음에도 아무에게서 연락이 없자, 모두들 아쉬움 속에 자리를 떴다.

며칠 후 ‘수미네 가족’은 바캉스를 위해 다시 모였다. 소개팅 결과로 상처받은 동생들을 위해 ‘설계자’ 탁재훈이 직접 캠핑카를 준비했다. 점심식사 도중 김수미는 상대방에게 소개팅 거절 이유를 직접 물어봤다고 밝혔다.

탁재훈은 방송에서의 모습과 실제가 너무 달라서, 장동민은 지나치게 진지해서, 이상민은 각종 말실수로 불쾌함을 유발해서 실패했다는 것. 마지막으로 “연애라도 해보라”는 김수미의 ‘호통’에 이어, ‘여자를 못 만나는 남자’들의 텐션 폭발 ‘힐링 캠프’가 예고돼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저마다 사연이 있는 세명의 방송인들이 진심어린 '짝 찾기'에 나서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번 실패를 뒤로 하고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다시 자심감을 되찾을지 기대된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MB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