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혜원 "올바르지 못한 태도 반성" 연극 관람 비매너 논란 사과
Posted : 2019-08-16 10:58
오혜원 "올바르지 못한 태도 반성" 연극 관람 비매너 논란 사과
배우 오혜원이 강한나에 이어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오혜원은 16일 자신의 SNS에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다.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을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15일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한 배우들이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크게 관객들에게 폐를 끼쳤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후기를 남긴 관객들은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 등이 크게 웃거나 대화를 나누고 시야를 방해하는 등 관람에 방해가 되는 행위를 했다고 비판했다.

강한나 또한 오혜원에 앞서 자신의 SNS를 통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성숙한 관람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오혜원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