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TS엔터 "전효성에 별소 진행 계획…허위 주장 책임 물을 것"(공식)
Posted : 2019-08-14 14:18
TS엔터 "전효성에 별소 진행 계획…허위 주장 책임 물을 것"(공식)
TS엔터테인먼트 측이 가수 전효성과의 법적 분쟁을 이어간다.

TS엔터테인먼트는 오늘(14일)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이 종결됐다는 전효성의 입장에 대해 "법원의 화해권고결정은 양측 모두 전속계약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상호 확인한 상황으로 계약 해지와 관련한 귀책사유는 별소를 통해 진행하라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TS엔터테인먼트는 "계약해지가 이뤄지기까지의 귀책사유에 대한 책임을 묻는 별도의 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다. 그동안 전효성 측이 주장한 허위사실에 대해서도 강력한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효성은 지난 2017년 6월 T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문제와 관련된 내용 증명을 보냈고, 같은 해 9월 "정산 문제와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는 매니지먼트 지위 양도 등이 계약상 위반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 소송과 관련, 전효성 측은 14일 "법원이 양측 간 전속계약의 효력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화해권고결정을 내렸고, 양측이 모두 이의를 제기하지 않음으로써 12일 화해권고결정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하 TS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TS엔터테인먼트입니다.

전효성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 관련 당사의 공식 입장 전달 드립니다.

전효성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 관련한 법원의 화해권고결정은 양측 모두 전속계약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상호 확인한 상황으로 계약 해지와 관련한 귀책사유는 별소를 통해 진행하라는 내용입니다.

당사는 전효성과 계약해지를 했으며 계약 해지에 이르기까지 전효성이 1심에서 주장한 여러 가지 항목 중 단 한 부분 '정산자료 미제공' 부분만 인용되었고, 나머지 주장하는 부분 ‘정산금 미지급, 매니지먼트 권한 제 3자양도, 사전설명 의무위반, 매니지먼트 의무 불이행’은 모두 기각됐고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러므로 당사는 계약해지가 이루어지기까지의 귀책사유에 대한 책임을 묻는 별도의 소송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또한 그동안 전효성 측이 주장한 허위 사실에 대해서도 강력한 책임을 물을 계획입니다.

소속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고 지켜봐 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OSE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