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퀴즈온더블럭' 유재석·조세호, 생존 애국지사에게 광복이야기 듣는다
'유퀴즈온더블럭' 유재석·조세호, 생존 애국지사에게 광복이야기 듣는다
Posted : 2019-08-13 11:25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 조세호 두 자기가 광복절을 맞아 오늘날 조국의 빛을 밝혀 준 귀한 분들의 발자취를 찾아 떠난다.

13일 방송을 앞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전국 각지서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분들을 찾아 노고를 기리고,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역사의 일부를 알아보고자 의미 있는 사람여행에 나선다.

덕수궁으로 향한 두 사람은 가사에 ‘덕수궁’이 등장하는 이문세의 ‘광화문 연가’, 혜은이의 ‘옛사랑의 돌담길’ 등 주옥같은 노래를 흥얼거리며 비가 오는 날씨에 운치 있게 촬영을 시작했다.

그곳에서 사촌 동생들과 덕수궁으로 견학 온 한 가족을 만나 대학생 언니와 초등학생 동생들의 우애 깊은 모습도 보고 마침 역사를 공부하고 싶다는 대학생 언니의 뜻깊은 꿈 이야기도 들어본다.

이어 돌담길에서 1895년 을미사변 이후 신변의 위협을 느낀 고종과 세자가 러시아 공관으로 거처를 옮길 때 이 길을 걸어갔을 당시에 대해 얘기를 나누며 그 어떤 날보다 어두웠을 조선의 아침을 떠올려 보기도 했다.

특히 항일활동의 거점이자 유관순 열사의 장례식이 거행된 곳이기도 한 정동교회에선 그 뜻을 기리고, 많은 이들이 알지 못하는 33인의 생존 애국지사 중 한 분의 이야기를 직접 들으러 찾아 나선다.

올해 나이 94세이신 이 독립지사 선생님은 10대에 항일 독립운동 선열의 뜻을 이어받아 마음 맞는 친구들과 함께 항일 운동에 직접 나선 상황을 설명했다. 또 고문을 받던 시절의 말로는 다할 수 없는 뼈아픈 고통과 광복이 된 당시 표현할 수조차 없는 벅찬 감동에 대해 생생하게 전할 계획이다.

다음날 이른 유재석과 조세호는 아침 대한민국의 끝인 해남 땅끝마을로 자기님을 만나러 나선다. 그동안 해외 강제 징용에 비해 잘 조명되지 않았던 국내 강제 징용의 역사를 돌아보고 약 1200명이 강제 동원되었던 대표적인 국내 강제 징용지인 옥매산을 살펴본다.

또한 ‘118인 희생 광부추모비’에 묵념하며 그 당시 제주도로 강제 동원됐다가 바다에 수몰된 해남 옥매광산 광부 118인의 넋을 기리기도 했다. 특히 옥매광산에 징용된 바 있는 유일한 생존자 선생님 댁을 찾아 강제징용 당시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며 사실감을 더할 예정이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tv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