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 세계가 주목한 '벌새', 8월 29일 관객들 만난다
Posted : 2019-08-02 10:29
전 세계가 주목한 '벌새', 8월 29일 관객들 만난다
전 세계 24관왕에 빛나는 영화 '벌새'(감독 김보라, 제작 에피피니/메스 오너먼트)가 8월 29일 관객들을 만난다.

'벌새'는 1994년,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살 은희의 아주- 보편적이고 가장- 찬란한 기억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넷팩상/관객상,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새로운선택상/집행위원회 특별상을 시작으로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24관왕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특히 "믿을 수 없 을만큼 성숙한 데뷔작"(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보편적인 그러나 구체적인 이 영화에 완전히 사로잡혔다"(제45회 시애틀국제영화제) "한 편의 시처럼 섬세한 영화! 일상으로 시대를 경험하게 한다"(제28회 이스탄불국제영화제) "미묘한 연기! 자신감 있는 촬영! 아름다운 작품!"(제18회 트라이베카국제영화제) "인생의 부분적 고통을 치유하는 작품, 특히 1994년 서울의"(제3회 말레이시아국제영화제) 등 호평을 얻었다.

공개된 예고편은 은희 역의 박지후와 영지 선생님 역을 맡은 김새벽의 완벽한 열연과 '케미'가 돋보인다. 영화의 배경인 1994년의 따뜻하고 정감 가는 풍경들이 감성을 자극한다.

"여러분이 아는 사람 중에 속마음을 아는 사람은 몇 명이나 될까요?"라는 영지 선생님의 질문과 이어지는 은희와 주변 사람들의 모습은 "1994년 나의 세계가 무너졌다"라는 문구와 더해져 14살 소녀가 마주한 거대한 세계에 호기심을 더한다.

은희의 "선생님은 자기가 싫어진 적이 있으세요?"라는 진솔한 질문과 함께 가족, 친구, 남자친구, 아는 동생 등과의 갈등도 보여 '벌새' 속 평범한 듯 특별한 드라마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마지막으로 "다만 나쁜 일들이 닥치면서도 기쁜 일들이 함께한다는 것 우리는 늘 누군가를 만나 무언가를 만든다는 것 세상은 참 신기하고 아름답다"는 영지 선생님의 내레이션이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뒤흔든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엣나인필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