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첫 주연 발탁 감사...배우로 성장 하고파"
Posted : 2019-07-22 14:40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첫 주연 발탁 감사...배우로 성장 하고파"
옹성우가 연기자 데뷔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열렸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나연 PD가 참석해 신작을 소개하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날 심나연 PD는 "옹성우 씨는 아주 영향력 있는 대중의 아이콘이라 생각한다. 제가 어떤 아이돌을 좋아하거나 하는 편이 아니고, '원픽'이란 말을 안 지도 얼마 안 됐다. 그런 것들을 잘 모르는 상태임에도 성우 씨를 떠올렸을 정도로 워너원 이전에 성우 씨 자체의 이미지나 그간 활동을 봤을 때 느낀 매력들이 이 드라마에 잘 어우러지겠다고 생각이 들었다"라고 캐스팅 배경을 밝혔다.

이에 옹성우는 "주연이 돼서 너무 너무 감사했다. 감독님 말씀처럼 믿고 저의 이미지를 떠올려 주셨다는게 감사했고, 좋은 감독님과 스태프 배우들을 만나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첫 작품인데 감사할 따름"이라고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워너원으로 활동 하다가 혼자 활동하게 된 소감에 대한 질문에 "외롭다는 생각을 많이 하긴 했다. 멤버들에게 표현했는데 제 안에 간직해야 해서 외로웠는데 연기자로 도전을 하면서 제가 느꼈던 감정들이 캐릭터에 다가가는데 좋게 작용이 된 거 같다. 어느 순간 외로움을 받아들이고 잘 적응해 가고 있다"라고 답했다.

또 배우 활동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대학 생활 때부터 연기자 도전을 하고 싶었다. 연극을 보고 빠져들어서 저렇게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라고 밝히며 "그런 욕심과 동경이 있어서 더 많은 작품을 만나고 성장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이영, 김선영, 정영주 등이 출연하며 22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