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연중' 강지환 사건 피해자가 받은 '합의 종용' 메시지 공개
'연중' 강지환 사건 피해자가 받은 '합의 종용' 메시지 공개
Posted : 2019-07-19 17:51
'연예가중계'가 성폭행 혐의를 인정한 배우 강지환 사건의 피해자들의 구조 요청 문자 원본을 입수해 공개한다.

19일 옹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강지환 사건을 다룬다.

강지환이 혐의를 인정했음에도, 피해자들에게 추측성 댓글과 2차 피해가 계속되는 상황이다. 피해자들이 휴대전화 발신 실패로 인해 직접 112에 신고하지 못했다는 증언에 여전히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연예가중계'는 "직접 강지환의 자택으로 찾아갔다. 취재 결과, 정말 통신에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또한 피해자의 법률 대리인과 만나 사건 당시 피해자들이 13차례 통화 시도, 관계자 3명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등 절실하게 도움을 요청했던 메시지 원본을 입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 뿐만 아니라 '연예가중계'는 "피해자의 소속 업체조차도 피해자들에 '강지환은 잃을 게 없어서 무서울 게 없다. 너희가 앞으로 닥칠 일들이 더 무섭지'라고 하는 등 합의를 종용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며 "'연예가중계'에서 피해자들이 받고 있는 2차 피해와 강지환 사건의 전말에 대해 낱낱이 파헤쳐 볼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여성 스태프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다.

강지환은 "술을 마신 이후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지만, 1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구속됐다. 법원은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K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