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성훈 측 불법주차 논란에 "불편함 드려 죄송, 차량 교체할 것" (공식)
Posted : 2019-07-19 17:02
성훈 측 불법주차 논란에 "불편함 드려 죄송, 차량 교체할 것" (공식)
배우 성훈 측이 불법주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9일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YTN Star에 "문제가 된 차량은 다른 차량으로 교체할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불편함을 끼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 연예인 매니저의 불법주차로 고통받고 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옆 아파트에 남자 배우가 사는데 아파트에 주차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습적으로 불법주차를 한다"면서 "황색 실선과 점선 구간이라 주차가 안 되는 구간이다. 그 차 때문에 차가 엉켜서 빵빵거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전화나 메시지를 남기려고 했으나 번호도 없고 소속사도 받지 않았다"고 적었다.

이는 성훈의 차로 밝혀졌다. 성훈 매니저는 댓글로 "저희 차량 때문에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차량 크기로 인해 부득이 지하주차장에 못 들어가는 점, 골목이 좁은데 픽업 위해 잠시 주차하는 상황에서 근처에 주거하시는 그리고 골목을 통행하시는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린 것 같다. 앞으로 최대한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토록 하겠다. 다시 한번 이번 일로 인해 불편함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사과했다.

2011년 드라마 '신기생뎐'으로 데뷔한 성훈은 현재 방송 중인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