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충무로 신예' 윤아, '엑시트'로 뛰고 오르고 날랐다!
'충무로 신예' 윤아, '엑시트'로 뛰고 오르고 날랐다!
Posted : 2019-06-26 10:37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 제작 외유내강)를 통해 배우 임윤아가 새로운 모습으로 연기에 도전한다.

국민 걸그룹 소녀시대로 시작해 드라마, 영화, MC, 예능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는 글로벌 스타 임윤아가 '엑시트'에서 '역대급' 변신을 선보인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

드라마 '천하일색 박정금' '너는 내 운명' 등 국민 드라마로 등극했던 수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다졌다. 특히 영화 '공조'(2017)는 임윤아를 영화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발견하게 한 작품. 영화에서 유해진의 처제 역할로 북한 형사 현빈에게 반하는 캐릭터로 등장해 사랑을 받았다.

'공조'에서 임윤아는 지금까지 감춰왔던 천연덕스러운 코믹 매력을 발산하며 사랑을 받은 것은 물론, 그해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인기상, 아시아 필름 어워드 넥스트 제너레이션 상을 받았다.

'엑시트'에서 임윤아가 맡은 의주는 대학 시절 산악부 활동을 하며 길러온 탄탄한 체력을 바탕으로 연회장 행사를 불철주야 도맡아 하는 인물이다.

임윤아는 어머니의 칠순 잔치로 참석한 반가운 동아리 선배 용남을 만나게 되면서 시작되는 코믹 연기부터, 재난 발생 이후 책임감 있는 면모까지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함께 연기한 조정석은 "영화 속에 뛰고 구르고 나르는 장면들이 많아서 체력적으로 준비를 많이 했다. 그런데 임윤아가 현장에서 나보다 더 빠르고, 더 많이 구르고, 더 멀리 날아서 순간 당황했다"며 칭찬했다. 임윤아는 "책임감 강하고 능동적인 의주가 나와 닮은 점이 많은 것 같다. 의주스러운 면을 많이 꺼내 보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엑시트'는 오는 7월 31일일 개봉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