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악플의 밤' 설리 "브래지어=액세서리 발언에 공감 감사"
Posted : 2019-06-26 09:37
'악플의 밤' 설리 "브래지어=액세서리 발언에 공감 감사"
가수 설리가 '악플의 밤' 첫 방송 후 소감을 밝혔다.

JTBC2 '악플의 밤'이 지난 21일 첫 방송됐다.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였다. MC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가 직접 자신의 악플 낭송을 펼쳤다. 특히 설리는 노브라, 마약, SNS 등에 대한 솔직하고 도발적인 멘트로 주목을 받았다.

첫 방송 후 소감으로 설리는 "베테랑 선배님들과 함께 MC로 선보이는 자리였는데 많이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특히 가장 큰 화제를 모은 '브래지어=액세서리' 발언에 대해 "내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다. 오늘도 그 액세서리를 하지 않았다. 액세서리 발언에 많은 분이 공감해 줘 감사했다. 아직은 누군가에게 어색하고 부담스러운 부분일지 몰라도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 줄 거라 생각한다"는 소신을 드러냈다.

신동엽, 김숙, 김종민 등 MC들과의 호흡도 언급했다. 설리는 "아주 좋다"면서 "특히 신동엽 선배님은 이렇게 대화가 잘 통하는 사람이 여기 존재했고, '이제야 우리가 만났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재미있고 행복해서 촬영 날짜가 기다려질 정도"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MC로서 "또래 연예인 친구들 중에서도 악플로 힘들어하고 있는 분이 많을 것 같은데, 그 분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설리는 "'악플의 밤'이 악플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이 훌훌 다시 털고 다시 일어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고 다부진 각오와 함께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악플의 밤' 2회는 '미스트롯' 송가인, 홍자, 박성연이 출연한다. 오는 28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JT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