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컬투쇼' 장현성 "큰 아들 폭풍성장, 면도기 사줬다"
'컬투쇼' 장현성 "큰 아들 폭풍성장, 면도기 사줬다"
Posted : 2019-06-12 16:34
배우 장현성이 부쩍 자란 두 아들의 근황을 전했다.

12일 오후 방송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스페셜DJ로 장현성이 출연했다.

장현성은 과거, 육아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함께 출연해 인기를 모았던 아들 준우, 준서를 언급했다. 그는 "이제 아이들이 어른이 되어 간다. 큰 아이는 고등학생이 됐고 작은 아이는 초등학교 6학년"이라고 말했다.

이어 "큰 아들에게는 면도기를 사줬다. 키가 저만 하다"고 설명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 청취자가 "잘생겼더라"고 말하자, 장현성은 "저도 옛날에 그랬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다른 청취자가 장현성에게 대표작 tvN '시그널'에 대해 묻자 "그 때에는 악역으로 출연했는데 많이들 사랑해주셨다. 착한 역도 하고 악역도 하는데 제가 악역으로 나왔던 게 스코어가 높은 편이라 기억을 해주시는 것 같다. 센 캐릭터들을 많이 기억해주신다"고 전했다.

장현성은 지난달 인기리에 막을 내린 KBS2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열연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0@ytnplus.co.kr)
[사진캡처 =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