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생충’, 한국 사회 축소판 다뤄.. 곱씹는 봉준호의 맛
 ‘기생충’, 한국 사회 축소판 다뤄.. 곱씹는 봉준호의 맛
Posted : 2019-05-22 13:00
감히 예측할 수도, 짐작할 수도 없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다. 칸에서 몸집을 드러낸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은 곱씹을수록 새롭고 다양한 맛이 나는 봉준호표 '마스터피스'였다.

 ‘기생충’, 한국 사회 축소판 다뤄.. 곱씹는 봉준호의 맛

봉준호 감독의 7번째 장편 '기생충'이 프랑스 현지시간으로 오후 10시 칸영화제 공식 상영에서 베일을 벗었다. 영화는 가족 모두가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글로벌 IT기업을 경영하는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기생충'은 두 가족의 이야기다. 두 가족은 상황과 형편이 너무도 다른데, 또 닮았다. 서로가 서로에게 '기생'한다. 기택네가 박 사장네 없이 살 수 없는 것처럼 박 사장네도 기택네가 없이 살 수 없다. 영화의 시작점이자 끝이다.

두 가족은 한국 사회의 축소판 같다. 빈부격차는 함께 살아보려하는 두 가족을 가른다. 이로 인한 갈등 역시 청년실업부터 노후, 북핵까지 다양하게 곪아 터져나온다. 장면마다 정확하게 이를 짚어내는 감독의 문제의식은 날카롭고도 매섭다.

 ‘기생충’, 한국 사회 축소판 다뤄.. 곱씹는 봉준호의 맛

영화는 '기생'을 통해 '공생'을 말한다. 데칼코마니 같은 두 가족을 통해 공생의 방법을 이야기한다. 분명한 건 서로를 향한 혐오와 분노, 다름을 틀림으로 생각하는 한 공생이 아닌 '공멸'의 길을 걷는다는 거다. 메시지는 간단하다. 그래서 되려 힘을 얻는다.

이를 전달하는 감독의 선택은 영리하다. 블랙코미디로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분위기를 적절히 환기한다. 분명 슬픈데 웃음이 나고 웃다보면 어느새 극 안에 있다. 뤼미에르 극장에선 여러 번 박장대소와 박수가 터졌다. 봉 감독의 우려와 달리 두 가족의 희비극에 공감하는데 국적은 크게 중요하지 않은 듯했다.

여기에 디테일 장인 봉준호의 면면을 보는 재미도 있다. 장면하나 허투루 만들어진 게 없다. 공간부터 의상, 미술, 음악이 모난 데 어우러져 멋진 하모니를 만들어낸다.

 ‘기생충’, 한국 사회 축소판 다뤄.. 곱씹는 봉준호의 맛

감독의 메시지를 충실히 전달하는데 배우들의 열연은 '신의 한 수'다. 어떤 역할도 기대 이상을 보여주는 송강호부터 영화를 열고 닫는 최우식까지 짧지 않은 러닝타임을 꽉 채운다. 조여정과 이선균의 능청스러운 연기는 보는 맛을 더한다. 이정은, 박명훈은 분량과 관계없이 남다른 존재감으로 시선을 붙든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달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처음으로 '기생충'을 소개하며 "계속해서 회자가 되는 영화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매번 익숙한 소재로 새로움을 만들어내는 감독의 상상력을 향한 헌사든, 계속 곱씹게 되는 작품의 메시지든 그의 바람은 현실이 될 것 같다.

러닝타임 131분. 15세 관람가. 30일 국내 개봉.

킨=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CJ엔터테인먼트]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