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보이스3' 이진욱X이하나, 그루밍 범죄 경종 울렸다
Posted : 2019-05-20 10:33
 '보이스3' 이진욱X이하나, 그루밍 범죄 경종 울렸다
'보이스3'가 '그루밍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깨웠다. 방송 말미 등장한 방제수(권율)의 모습은 섬뜩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보이스3'(극본 마진원, 연출 남기훈)에서는 골든타임팀 재운영을 시작하자마자 발생한 코드제로 사건을 파헤치는 팀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빌라 5층과 4층 사이 가스 배관에 매달려 있다는 피해자는 표현수(함성민)로 중증 아스퍼거 증후군(자폐증과 비슷한 발달장애)이었다. 그는 난치병 아이들 쉼터를 운영하는 해마 아빠의 집 아이였다. 센터를 운영하던 송원장(김승욱)은 표현수의 모친이 알코올 중독으로 아픈 아이를 학대해왔으며 이 상황 역시 모두 모친을 피해 도망가다 그렇게 됐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그리고 그의 말대로 표현수는 모친을 보자 두려운 듯 몸을 흔드는 바람에 배관이 견디지 못하고 뜯어지면서 추락했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이 표현수가 구조되며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강권주(이하나)는 "모친이 심각한 알코올중독 상태인 건 분명한데, 송수철 원장의 음성과 어투에도 일종의 최면 기술이 섞여 있는 것 같아"라며 의심했다. 도강우(이진욱) 역시 마찬가지였다. 표현수가 반복해서 말하는 별님, 꽃밭이란 두 단어가 걸렸던 것. 두 사람의 의심대로 해마 아빠 집, 송원장의 실체는 악마였다.

송원장은 표현수와 둘만 남자 돌변했다. 표현수가 계속해서 같은 말을 반복하자 수건으로 주먹을 감아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어딘가 전화해 "성가신 일이 생겼어. 빨리 해결하지 않으면 경찰들이 눈치챌 것 같아"라고 말했다. 같은 시각, 센터에서도 송원장을 조사하기 시작했고 이내 그가 아픈 아이들 보조금과 후원금 빼돌리는 거로도 모자라 학대 중 사망한 아이들 죽음까지 조작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출동팀은 해마 아빠의 집으로 출동했다. 송원장과 표현수는 센터에 없었고, 그곳에서 생활하던 아이들은 이미 그루밍 된 상태였다. 피해자와 오랜 기간 친분을 쌓은 뒤 신뢰를 이용해 피해자를 심리적으로 지배해 범죄를 저지르는 것이 특징인 그루밍 범죄에 노출돼 있던 아이들은 구조하기 위해 온 경찰을 향해 "원장님이 경찰 아저씨들은 다 나쁜 사람들이라고 아무 말도 하지 말랬어요" "말을 잘 들어야 병이 낫는다고 했어요"라고 한 것.

송원장은 아파서 친부모에게 방임과 학대를 당한 아이들은 더 그루밍 되기 쉽다는 걸 이용했고, 그런 아이들은 송원장이 학대해도 의지할 수밖에 없었다.

센터에서 발견된 동물용 치료제를 단서로 수사망을 좁혀나간 골든타임팀은 송원장의 공범을 동물병원 원장 염미정(김지성)으로 추측, 동물병원 안에 사망한 아이를 뒤처리하는 작업실이 있을 것이라 확신했다. 송원장과 염미정은 체포됐고, 표현수는 동물 냉동고에서 발견됐다.

늦기 전에 구조됐지만, 그 옆엔 이미 싸늘한 주검이 된 한 아이가 더 있었다. 그루밍 성범죄로 목숨을 잃은 이 아이는 표현수가 그토록 찾던 별님이었으며, 그간 별님이란 단어를 반복적으로 말하며 자신이 할 수 있는 구조 요청을 보내왔다.

그루밍 범죄를 막기 위한 사회적 안전장치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그린 '보이스3'는 "우리 현행법에는 강간과 강제추행 등 여러 유형의 성범죄와 그에 대한 처벌을 규정하고 있지만, 이 조항들을 그루밍 성범죄에 그대로 적용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미성숙한 우리 아이들을 길들여 성적으로 착취하는 그루밍을 처벌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의 정비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라는 메시지로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렸다.

특히 방송 말미 자살 시도로 위장해 교도소를 탈출한 방제수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소름을 안겼다.

이날 방송된 '보이스3' 4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4.5% 최고 5.3%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CN]
댓글등 이미지 배경